R]삼척 원전 여론조작·수사 지휘 의혹

  • 방송일자
    2016-12-08
◀ANC▶
박근혜 정부의 실세로 알려진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이 삼척 원전 문제에
깊숙이 관여했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구체적인 정황도 있어, 후폭풍이 예상됩니다.

조규한 기자가 보도합니다.
◀END▶
◀VCR▶
인터넷 언론매체인 '민중의 소리'가 보도한
고 김영한 전 민정수석의 수첩 내용입니다.

2014년 10월 10일에
삼척 원전이 처음 언급되는데,
하루 전에 실시된 원전 주민투표로
원전 추진이 곤란하다고 적혀 있습니다.

며칠 뒤, 삼척 원전 주민투표가
영덕으로 확산될 조짐이라며
'선제적 대응과 기필코 달성, 지역언론 설득'이라는 지시사항이 쓰여 있습니다.

이후, 정홍원 전 국무총리는 영덕을 직접 찾아가, 신규 원전과 관련한 지원 대책을 발표하고,
여론 작업을 벌였습니다.

[S/U] 이뿐만 아니라 원전 반대 활동에 앞장선 김양호 삼척시장에 대한 검찰과 경찰의 수사도 청와대에서 주도했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김 시장은 삼척시장 선거 당시에
허위사실을 공표한 혐의로
2014년 11월에 기소됐는데,
청와대는 검찰의 기소 발표 10일 전에
이런 사실을 예상하고 있었습니다.

또, 검찰이 올해 1월 주민투표와 관련해
김 시장을 직권남용 혐의로 기소한 사건도
1년 2개월 전에 알았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메모 옆에는 '장'이라는 한자가 적혀 있어
김기춘 전 실장이 지시한 것임을 암시했습니다.

◀INT▶이광우 삼척시의원
"정부 탄압에 대한 의구심이 있었으나, 이번 내용을 보면 청와대가 직접 나서서 국민들에게 탄압을 가했다는 사실이 밝혀졌습니다. 도저히 있을 수 없는 일입니다."

신규 원전 입지가 결정되지 않은 상황에서
이번 의혹은 큰 파장을 불러올 것으로 보입니다. MBC뉴스 조규한//








MBC강원영동 뉴스 구독하고 빠른 뉴스 받아보세요!

youtube 유튜브 http://bitly.kr/glA3Ul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