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재해 다발 사업장 강원 9곳

  • 방송일자
    2016-12-13
고용노동부가 지난해 산업재해율이 높거나
사망사고가 많았던 사업장 264곳을 홈페이지에 공표한 가운데 도내에서는 9곳이 포함됐습니다.

강릉에서는 동그린과 신일정밀이 포함됐고
삼척은 그린파워 발전소 건설 현장의 현대건설과 GS건설, 도시가스 배관망 구축 현장의 참빛영동도시가스 등 3곳이 명단에 올랐습니다.

특히 GS건설은 23명의 재해자가 발생해
재해율 8.52%로 가장 높았습니다.

또 태백 영암고속과 평창 알펜시아, 홍천 코원건설도 안전관리가 소홀했던 것으로 공표됐으며 합자회사 삼척환경은 최근 3년간 산재 발생 보고 의무를 2번 위반한 것으로 공개됐습니다.








MBC강원영동 뉴스 구독하고 빠른 뉴스 받아보세요!

youtube 유튜브 http://bitly.kr/glA3Ul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