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통일특별자치군 지정 필요성 제기

  • 방송일자
    2017-01-17
금강산 관광 중단으로 침체된 고성지역 경제를 살리고 통일에 대비해 고성군을 통일특별자치군으로 지정하자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END▶
강원발전연구원은 오늘 고성군청에서 '통일고성 기반구축 구상'이라는 내용의 용역 보고회를 열고, 남·북고성의 공동 행정체제를 구축해 포괄적인 자치권을 부여하는 통일특별구역 지정이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연구원은 이를 위해 민간사업자를 끌어들여 광역 교통망 확충과 관광 인프라 구축, 남북 문화교류 추진 등 45개 부문에 걸쳐 4조3천억 원의 사업비를 투자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MBC강원영동 뉴스 구독하고 빠른 뉴스 받아보세요!

youtube 유튜브 http://bitly.kr/glA3Ul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