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금강산 레일바이크 정부 협의 난항

  • 방송일자
    2017-03-03
고성군이 동해북부선 철도에 추진하는 레일바이크 사업이 정부 기관과의 협의 문제로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END▶
고성군에 따르면 지난 2007년 시범 운행 후 방치된 동해북부선 철도를 레일바이크 노선으로 활용하기로 하고 협의를 요청했지만, 국토교통부와 철도시설공단 등이 향후 남북관계가 개선되면 다시 사용할 수 있는 노선이라며 부정적 의견을 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군은 금강산 관광 중단으로 침체에 빠진 지역경제를 살리기 위해, 제진역에서 통일전망대까지 2.6km 구간에 레일바이크 80대를 투입하고, 기반시설 조성을 계획하고 있습니다.








MBC강원영동 뉴스 구독하고 빠른 뉴스 받아보세요!

youtube 유튜브 http://bitly.kr/glA3Ul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