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환불해줘" 거절하자 반려견 던진 여성

  • 방송일자
    2019-02-11
◀ANC▶
남) 강아지를 분양받은 한 여성이
환불해달라고 요구하다 뜻대로 되지 않자
강아지를 집어던졌습니다.

여)생후 석달된 이 강아지는 결국 숨졌는데요.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이웅 기자가 보도합니다.
◀END▶
강원도 강릉의 애견 분양 가게.

한 여성이 가게 주인과 대화를 나눕니다.
 
그러더니 갑자기 반려견 이동장에서
몰티즈 강아지 한마리를 꺼내
주인에게 집어 던집니다.
 
◀SYN▶ 애견 분양 가게 직원
"던지는 순간은 눈 깜짝할 사이에 일어났기 때문에.
강아지가 퍽 소리 나서 깨갱 소리 나서 딱 봤죠. 강아지는 이미 던져졌더라고.\"
 
생후 3개월 된 강아지는
구토 증세를 보이다 다음 날 새벽
목숨을 잃었습니다.

사인은 '뇌 충격으로 인한 뇌출혈'로
나왔습니다.
 
50만 원을 주고 강아지를 분양받은
이 여성은 강아지가 배설물을 먹는다며
7시간 만에 가게에 다시 찾아와 환불을
요구했습니다.
 
하지만 "일시적인 증상일 수 있다"며
가게주인이 환불을 거절하자
갑자기 강아지를 던진 겁니다.
---------------------------------------
 
강아지가 죽자, 가게 주인은 동물 학대로
소송을 진행하겠다고 문자를 보냈고,

이 여성은 강아지를 죽인 건 가게 주인이라며
맞대응을 하겠다고 반박했습니다.
------------------------------------------

경찰은 이 여성이 동물보호법을 위반한 것으로
보고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현행 동물보호법은 잔인한 방법으로 동물을
죽이거나 학대하면 2년 이하의 징역이나
2천만원 이하의 벌금을 물리도록 하고 있습니다.
MBC NEWS 이웅입니다./








MBC강원영동 뉴스 구독하고 빠른 뉴스 받아보세요!

youtube 유튜브 http://bitly.kr/qC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