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보이스피싱 활개.. 경찰 출석 요구도

  • 방송일자
    2019-03-14
◀ANC▶

남)온라인 쇼핑이나 택배 이용이 잦은
젊은 층을 노린 보이스피싱이
활개를 치고 있습니다.

여)명예훼손으로 고소당했다며
경찰서 출석을 요구하는 메일도
유포되고 있어 주의가 요구됩니다.

황구선 기잡니다.

◀END▶
◀VCR▶

온라인 쇼핑몰에서 98만 원을 결제했다는
문자입니다.

물건을 사지도 않았는데
결제가 된 것에 놀라
전화를 걸게 만드는 겁니다.

택배 배송지가 일치하지 않는다는 문자로
특정 홈페이지 접속을 유도하기도 합니다.

◀INT▶
"택배 배송지가 잘못됐다길래 그냥 눌러봤죠"

[ st-up ]
이처럼 온라인 쇼핑몰이나 택배,
백화점 상품권, 통신요금서 등을 가장한
보이스피싱이 기승을 부리고 있습니다.

온라인 쇼핑이나 택배를 자주 이용하는
20대 젊은 여성을 주로 범행 대상으로
삼고 있습니다.

최근에는 명예 훼손으로 고소당했다며
경찰서 출석을 요구하는 메일이 급속도로
퍼져나가고 있습니다.

해당 전화번화와 홈페이지 주소를 누르면
휴대폰과 컴퓨터에 악성코드를 심고
개인정보를 빼가 보이스피싱에 이용하는
수법입니다.

검찰 같은 공공기관 문서를 정교하게 위조하고,
유명 쇼핑몰과 택배회사 등 대기업
홈페이지도 그럴싸하게 만들어
가짜를 구분하기도 쉽지 않습니다.

◀INT▶
"결제하지도 않은 돈을 썼단 문자를 받거나,
연락이 오면 보이스피싱이라 여겨야"

지난해 7만여 건의 보이스피싱 사건으로
4천 4백억원이란 역대 최고 피해를 기록했는데,

전년도보다 피해 건수는 2만 건,
피해 금액은 두 배 가까이 늘어났습니다.

MBC 뉴스 황구선입니다.








MBC강원영동 뉴스 구독하고 빠른 뉴스 받아보세요!

youtube 유튜브 http://bitly.kr/qC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