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무너지고 잠기고..영서 비피해 속출

  • 방송일자
    2020-08-03
◀ANC▶
시간당 50mm가 넘는 국지성 집중호우가 쏟아진 강원 영서지역도 비 피해가 이어졌습니다.

옹벽이 무너져 주택을 덮치고 도심 저지대에는 건물이 물에 잠긴 가운데 홍수주의보까지
내려져 비피해가 확산되지 않을까 걱정입니다.

박민기 기잡니다.
◀END▶

◀VCR▶
강원 영서지역을 강타한 집중호우로 인해
계곡물이 순식간에 불어나 교량을 덮칩니다.

비에 젖은 옹벽도 흙의 무게를 이기지 못하고 그대로 무너져 내렸습니다.

높이 3미터, 길이 20미터에 달하는
옹벽 잔해가 인근 주택과 농지를 덮치면서
LP가스통을 훼손해 주민들이 공포에 떨었습니다

◀INT▶ 피해주민/춘천시 덕두원리
"돌 굴러가는 소리가 막나더라고 난 그래서 개울에서 돌 굴러가는구나 그랬죠. 나와보니까 이렇게 돼있더라고요. 냄새가 나서 못 배기겠어요. 가스냄새 때문에.."

시간당 50mm에 달하는 국지성 집중호우가
쏟아진 춘천 강촌 유원지는 의암댐 방류까지
겹쳐 차량통행이 금지되고 자전거 도로는 물에 잠겼습니다.

작은 숙박업소와 식당이 몰려있는 강촌상가로 빗물이 한꺼번에 쏟아져 통행로는 아예 폭포로 변했습니다.

◀INT▶ 강정숙/춘천시 강촌
"11시 그때부터 막 폭포가 되는데 무섭죠. 그 전에 저 안에까지 들어갔었어요."

춘천 도심 저지대에 있는 주택과 교회는
순식간에 불어난 물에 잠겼고 주차해 놓은
차량은 침수피해를 면치 못했습니다.

천둥번개를 동반한 집중호우로 춘천 봉의산
산자락이 일부 무너지는 등 크고 작은 산사태 피해도 이어졌습니다.

홍천강에 홍수주의보가 내려진 가운데
강원 영서지역에는 다음주까지 국지성
집중호우가 이어질 것으로 예보돼 주민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습니다.

MBC뉴스 박민깁니다.
◀END▶








MBC강원영동 뉴스 구독하고 빠른 뉴스 받아보세요!

youtube 유튜브 http://bitly.kr/glA3Ul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