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동해지역 국가공공기관 승격 요청

  • 방송일자
    2020-09-25
◀ANC▶
동해시에는 오래전부터 해양수산 관련
국가 공공기관들이 입주해 있습니다.

관련 기관들의 업무와 비중이 늘고 있지만
위상은 이에 못미친다며,
승격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김형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END▶
◀VCR▶
지난 1953년 묵호기지대로 창설해
2006년 출범한 동해지방해양경찰청.

강원과 경북 동해안에서 남한면적 2배인
18만여 ㎢ 면적의 해역을 관할하고 있습니다.

◀INT▶ 권경태 기획운영계장
/동해지방해양경찰청
"4개 해양경찰서와 항공단, 특공대가 있으며 다른 지방청보다 넓은 해역에서 임무를 수행하고 있습니다."

북한과 일본, 러시아 등과 접해있고
독도를 관할하고 있어, 국제적으로 해양영토
수호와 수산 어로보호 등에서 중요한 역할을
맡고 있습니다.

((이음말=김형호))
동해지방 해양경찰청장의 직급이 국내외 동급의 해양경찰기관보다 낮아 업무수행과 대외 위상이 떨어진다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습니다.

c/g)서해와 남해청장의 직급이 치안감인데 반해 동해지방해경청장은 경무관입니다. 같은 지역을 관할하는 해군 1함대 사령관과 육군 23사단장
보다도 한 단계 낮습니다.

해양수산과 항만 교역업무를 담당하는
동해지역 국가 공공기관도 위상이 낮기는
마찬가집니다.

동해세관은 부가세와 관세 징수액이 연간 1조 원을 넘고, 속초세관의 관할지역을 제외한
강원도 15개 시군의 세관업무를 맡고 있습니다.

그런데 속초세관보다 낮은 팀체계의 행정체계로 운영되며, 세관장 직급도 4급 서기관입니다.

동해지방 해양수산청도 1990년대 중반까지
3급 부이사관이었던 청장 직급이 현재는 4급
서기관으로 격하됐습니다.

◀INT▶이정학 시의원(동해시의회)
"관련기관들이 승격되는 것으로써 정부의 북방정책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하고 국가 과제인
국토균형발전, 지방분권 활성화에 이바지할 수 있다고 판단됩니다."

동해시의회는 공공기관을 체계적으로 지원하는 기구 구성을 비롯해, 기관 승격과 유치에
선제적 대응이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MBC 김형호 (영상취재:양성주)
◀END▶








MBC강원영동 뉴스 구독하고 빠른 뉴스 받아보세요!

youtube 유튜브 http://bitly.kr/glA3Ul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