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척 흥전리 사지, 국가지정문화재 사적 지정

  • 방송일자
    2022-11-25
삼척_흥전리사지_발굴조사_출토_금속유물.jpg
삼척 흥전리 사지가 오는 28일자로
국가지정문화재 사적으로 지정고시됩니다.

문화재청이 삼척 흥전리 사지를
국가지정문화재 사적으로 지정하면서
삼척의 국가지정문화재 사적은
이미 지정된 두타산 이승휴 유적과
준경묘 ·영경묘, 삼척도호부 관아지 등
네 개로 늘었습니다.

삼척시 도계읍 흥전리 사지는
2014년부터 발굴 조사가 시작됐는데
신라 시대 최고 승려 관직인
'국통'과 관련된 유물과
완벽한 형태의 청동 정병 등이 발견되며
문화재적 가치를 인정받았습니다.








MBC강원영동 뉴스 구독하고 빠른 뉴스 받아보세요!

youtube 유튜브 https://www.youtube.com/channel/UCvB3ZkjUpbYsHXYr6z0WSQ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