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폭염 피해 계곡으로 바다로

  • 방송일자
    2016-08-06
◀ANC▶
오늘도 도내 대부분지역의 낮기온이 30도를 넘는 폭염이 이어졌습니다.

산간계곡과 해수욕장은 더위를 피해 몰려든 피서객들로 붐볐습니다.

김형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END▶
◀VCR▶
바위계곡을 흐르는 물줄기를 따라 튜브를 탄
아이들이 줄줄이 내려옵니다.

굽이친 물길에 몸을 맡겨 물썰매를 타다보면 더위는 싹 달아납니다.

무릉반석위에 만들어진 물썰매장은 워터파크도 부럽지 않습니다.

◀INT▶
이민성 (피서객):"워터파크는 무서운데 여기는 얕고 안다쳐서 재밌다."

나무 그늘밑에서 계곡물에 발을 담그고 쉬다보면 신선이 따로 없습니다.

◀INT▶
김진숙 (피서객):"바다보다 깔끔하게 놀 수 있고, 시원하고 경치도 좋다."

바다와 맞닿은 강에서는 해양레저체험이 한창입니다.

가족이 함께 카누를 타고, 아이들은 미끄럼틀에서 물속으로 빠져듭니다.

바다위에는 바람을 맞으며 요트가 내달립니다.

◀INT▶
백승곤(해양레저 체험객):"일반모터 보트 타는 것과 다르게 소음도 없고 잔잔하게 물소리만 들을 수 있어 좋다."

도내 대부분의 낮최고기온이 33도를 넘어
일부지역은 폭염특보에 해당되는 35도까지
치솟으며 폭염은 절정에 달했습니다.

해변과 산간계곡 등 피서지를 찾아 몰리는
차량때문에 주요 도로는 극심한 지정체를 빚었습니다.

밤에는 열대야까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폭염은 내일도 계속되겠습니다. //MBC 김형호








MBC강원영동 뉴스 구독하고 빠른 뉴스 받아보세요!

youtube 유튜브 https://www.youtube.com/channel/UCvB3ZkjUpbYsHXYr6z0WSQ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