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강릉과학산업단지 활성화 지연-투

  • 방송일자
    2016-10-18
◀ANC▶
영동권의 과학산업 핵심 기지를 목표로 조성한 강릉과학산업단지의 활성화가 지연되고 있습니다.

토지 분양이 저조하고 고용 효과는 미흡합니다.

유인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END▶

지난해 말 2단계 조성까지 마친 강릉과학산업단지입니다.

1,210억 원을 투입해 149만 ㎡의 산업단지를 조성했지만 듬성듬성 들어선 건물 사이로 빈 자리가 많습니다.

공장을 지을 수 있는 산업용지의 분양률은 70%, 점포와 식당, 병원 등이 들어설 지원용지는 12필지 가운데 1필지도 분양하지 못했습니다.

분양을 위해 지난 7월과 9월 두 차례 입찰을 공고했지만 성과는 전혀 없었습니다.

입주가 부진하다보니 고용 효과도 미흡합니다.

전체 고용인원 천3백여 명으로 지난해 말과 거의 달라지지 않았습니다.

◀INT▶이재안 강릉시의원 "기업 유치를 위한 전략이 부족하다는 부분이고 무엇보다도 그 전략 중에는 인프라 조성이 중요한데 기업을 유치할 수 있는 인프라가 조성돼 있지 못한 것이 가장 큰 문제라고 보고 있습니다."

강릉시는 지역경제의 견인차가 되기를 기대한 산업단지가 분양 부진에서 벗어나지 못하자 대책 마련에 부심하고 있습니다.

토지매입비가 많이 들어가는 필지는 작게 쪼개고 입주 허용 업종은 완화할 계획입니다.

S/U] 내년에 산업단지계획을 변경해 덩치가 큰 땅을 분할할 방침이지만 진입도로 확보가 불가능한 곳들이 있어 분양 촉진 효과는 제한적일 전망입니다.

MBC뉴스 유인호입니다.








MBC강원영동 뉴스 구독하고 빠른 뉴스 받아보세요!

youtube 유튜브 https://www.youtube.com/channel/UCvB3ZkjUpbYsHXYr6z0WSQ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