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동해시 달동네 주거환경 개선-투

  • 방송일자
    2017-04-25
◀ANC▶
남] 동해시 묵호항 뒤에는 차량이 접근할 수 없는 달동네가 여러 곳 있습니다.

여] 주민들의 고충이 이만저만이 아닌데 주거환경을 개선하는 새뜰마을 조성 사업이 잇따라 추진되고 있습니다. 유인호 기자입니다.
◀END▶

묵호항 바로 뒤의 언덕마을입니다.

항구에서 언덕으로 바로 올라가기 위해서는 이 계단을 통해야 합니다.

젊은 사람도 힘들 정도로 경사가 가파른데 80여 가구의 주민은 대부분 노인입니다.

다른 쪽에도 마을까지 연결되는 도로는 없습니다.

시장에 다니는 것 조차 힘겹고, 연탄 구입을 위해서는 가난한 살림에 배달료를 더 얹어줘야만 합니다.

주택은 대부분 30년 이상 됐고 재래식 화장실 비율이 40%가 넘습니다.

◀INT▶김종길(주민) "가장 힘든 것이 연탄, 기름이지요. 연탄 기름 수급이 잘 안되니까. 그리고 환자들 아프면 나이 많은 사람들이니까 환자들이 주로 문제고."

동해시가 국토교통부와 지역발전위원회의 예산 지원을 받아 이 마을의 주거환경을 개선하는 사업에 나섭니다.

도로를 최우선으로 개설하고 보행환경 개선 등도 추진합니다.

◀INT▶이달형(동해시 도시재생담당) "2019년까지 43억이 투자될 계획이며 소방도로 개설이라든지 집 수리, 골목길 정비 등 주민 생활 불편을 개선할 계획입니다."

멀지 않은 곳에 있는 동쪽바다중앙시장 뒤쪽 마을은 한 발 앞서 도시재생이 추진되고 있습니다.

기본계획 수립을 마친 데 이어 소방도로부터 개설하기 위해 토지 매입을 서두르고 있습니다.

내년에 사업을 마무리할 계획입니다.

열악한 주거환경에도 불구하고 도시기반시설 조성에서 소외됐던 달동네,

정부가 특별히 예산을 지원하는 새뜰마을 조성사업이 주민들에게 희망을 주고 있습니다.

MBC뉴스 유인호입니다.








MBC강원영동 뉴스 구독하고 빠른 뉴스 받아보세요!

youtube 유튜브 https://www.youtube.com/channel/UCvB3ZkjUpbYsHXYr6z0WSQ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