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주](R)소교량 재가설 시급..예산이 관건

  • 방송일자
    2017-07-08
◀ANC▶
놓은 지 수십 년 된 낡은 소교량이
농촌마을 곳곳에 산재돼 있어 통행불편과
안전사고 우려를 안고 있습니다.

자치단체가 소교량 재가설 사업에
적극 나서기로 했는데 예산 확보가 관건입니다.

김형철기자가 보도합니다.
◀END▶

◀VCR▶
농촌마을의 한 소교량입니다.

시멘트로 만든 다리 상판은 여기저기 균열이
생겼고 철제 난간도 녹이 슬어 부실합니다.

다리를 받치는 교대 하부도 파이면서
하천 바닥 사이와 틈새가 벌어졌습니다.

건립 연도도, 다리 명칭도 없는 이 소교량은 1980년대 이전에 세워진 것으로 추정됩니다.

수십 가구의 마을 통행로와 농로로 사용되면서
주민들에게 재가설은 오랜 숙원사업입니다.

◀INT▶"불안하다. 새로 가설해야"

소교량은 보통 길이 30m 이하의 다리가
해당되는데 원주에만 6백개 정도 있습니다.

이 가운데 상당수가 당장 재가설이 시급하거나
고칠 것이 많은 노후된 다리입니다.

원주시는 우선 18개 소교량을 대상으로
오는 2020년까지 재가설을 마칠 계획입니다.

관건은 예산 확보입니다.

1곳당 평균 3-4억 원이 드는 재가설 비용을
제때 확보해야 사업추진이 가능합니다.

◀INT▶"연차적으로 재가설 사업 추진"

규모가 작은 소교량은 정기 안전진단 대상이
아니고 늘 위험요소도 상존하면서 편리성과
안전성을 고려한 대책마련이 요구되고 있습니다
==MBC뉴스 김형철입니다===








MBC강원영동 뉴스 구독하고 빠른 뉴스 받아보세요!

youtube 유튜브 https://www.youtube.com/channel/UCvB3ZkjUpbYsHXYr6z0WSQ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