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집중1]고성군 사무용품 납품 비리 의혹 여전

  • 방송일자
    2018-03-08
◀ANC▶
남) 지난해 고성군 공무원 백여 명이
사무용품을 납품받는 과정에서 일부 되돌려
받은 돈을 부서 회식비 등으로 쓴 혐의를 받고,
경찰 조사를 받았습니다.

여) 검찰 조사 과정에서
공무원 십여 명만 재판에 넘겨졌고,
대부분이 혐의에서 벗어났는데요.

하지만, 여전히 석연치 않은 점이 많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이용철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END▶
◀VCR▶
공무원 비리와 연루된 사무용품 업체가
고성군에 납품을 시작한 것은
지난 2007년부터 입니다.

이 업체는 10년 넘게 고성군에
사무용품을 납품해왔는데,
지난해에야 공무원 비리 혐의가
경찰에 포착됐습니다.

그러나, 경찰은 이상하게도
수사 범위를 2014년부터 2017년까지
특정기간에 국한했고, 백여 명을 입건했습니다.

경찰은 2014년 이전의 범죄 혐의를 입증할
장부나 서류가 없어
수사 범위를 한정했다는 입장입니다.

◀SYN▶경찰 관계자(음성변조)
"(그 전에 추가장부는 확인이 안된거죠? 2014년 이전 거요?)그거는 확인을 못했어요. 확인해 오는데 압수해서 거기에 남아있지는 않았었어요."

결국, 당초 150여 명으로 추산됐던
수사 대상 공무원이 백여 명으로 줄었습니다.

하지만, 취재진이 이번 사건으로
유일하게 구속됐다가
1심 재판에서 집행유예로 풀려난
공무원의 판결 내용을 확인해봤더니,
수사 범위를 벗어난
2008년과 2012년의 일도 포함돼 있습니다.

이에 대해 경찰은 개인 통장 거래 내역을 통해
혐의를 확인했다고 했지만
일부 공무원들의 주장은 좀 다릅니다.

◀☏INT▶이정구 납품 비리 척결대책위원장
"저희 직원들 중에서 여러 명이 이번 수사와 관련해서 2014년도 이전 자료에 대해서도 같이 조사를 받은 것으로 저희가 확인했습니다."

이 때문에,
이들은 부실 수사 의혹을 제기하며,
작년 11월 검찰에 추가 고발장을 제출했습니다.

그러나, 반년이 다 되도록
검찰은 고발인 조사조차 하지 않았습니다.

CG)검찰은 사무용품 납품 비리 사건을 마무리하는 데에 바빴고, 인사 이동이 겹쳐 조사가 늦어졌다는 입장입니다.(CG

(기자)사무용품 납품 비리사건에 대한
부실 수사 의혹에다
추가 조사까지 더뎌
의혹은 여전히 가시지 않고 있습니다.
MBC NEWS 이용철입니다.//








MBC강원영동 뉴스 구독하고 빠른 뉴스 받아보세요!

youtube 유튜브 https://www.youtube.com/channel/UCvB3ZkjUpbYsHXYr6z0WSQ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