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포트] 국방부 병력 감축안, 강원도 대책 마련 분주

  • 방송일자
    2019-08-16
◀ANC▶
남]국방부가 육군 병력 감축안을 발표하자,
평화지역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습니다.

여]강원도와 각 시.군은 대책 마련에 분주한
모습입니다.

이재규 기자가 보도합니다.

◀END▶
◀VCR▶
국방부가 발표한 국방 중기계획안

2024년까지 육군 장병을 8만 3천명
줄인다고 돼 있습니다.

장교와 부사관은 전체적으로
4천명이 늘어납니다.

전국에서 2개 군단과 4개 사단이 해체되는데
동해안 8군단, 양구 2사단, 화천 27사단, 삼척 23사단 등 도내 주둔 부대가 대부분입니다.

2사단 해체를 반대하며 국방부 앞
상경 시위까지 벌였던 양구 주민들은
배신감이 더 커졌다고 분노를 드러냈습니다.

◀INT▶이상건 / 양구군의회 의장 (전화, 수퍼추후)
"60여년간 경제 구조가 군부대와 형성된 부분인데 그 부분에 대해서는 전혀 예고도 없이, 이제와서 병력 감축에 대한 것을 발표했다는 것은
군민을 기만하는 행위라고밖에 볼 수 없을 것 같습니다."

국방부가 여전히 정확한 계획은 내놓지 않고
감축 인원 수 정도만 공개하며
평화지역 주민들을 우롱하고 있다는 겁니다.

강원도와 평화지역 시.군에는
비상이 걸렸습니다.

장병 수는 8만명 이상 주는데,
늘어나는 간부 인원은 4천명에 불과해
지역 상경기 붕괴가 뻔하기 때문입니다.

s/u)
강원도는 기존 평화지역 활성화 대책을 추진하며, 새로운 시책을 개발한다는 계획입니다.
새 시책은 오는 27일 전체 회의에서 논의됩니다.

내년 국비에 반영할 평화지역 사업도
재정리하고 있습니다.

강원도는
철원 화천 양구 등 도내 5곳 평화 지역에서
국방부가 직접 주민들을 상대로
국방개혁 설명회를 열 것을 요청했다고 밝혔습니다.

군부대 해체와 장병수 급감이 예정된 상황.

깜깜이 국방 행정이 계속되며,
평화지역 주민의 분노와 허탈감은 물론
상경기 붕괴, 지역 소멸 위기에 대한 걱정이 커지고 있습니다.
엠비시 뉴스 이재규입니다.








MBC강원영동 뉴스 구독하고 빠른 뉴스 받아보세요!

youtube 유튜브 http://bitly.kr/qC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