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R]해안침식 발전회사에 무더기 명령

  • 방송일자
◀ANC▶
포스코 삼척화력발전소 건설을 허가한
산업부가
항만 공사를 중지하고 침식저감시설을 서둘러 설치하라고 명령했습니다.

발전 사업에 이런 조치가 내려지는 건
드문 일인데
현장의 심각성을 외면하기 어려웠던 것으로
보입니다.

유인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END▶
◀VCR▶

삼척 맹방 주민들이 해안 침식에 공개적으로 반발하고 나선 건 지난 7월 중순부터입니다.

발전소 해상 공사 때문에 모래가 심하게 깎여나간다며 공사 중지를 요구했습니다.

하지만 발전소 허가기관인 산업부의 대응은
미온적이었습니다.

삼척시에 보낸 회신을 보면 "발전회사가 지금까지 어떻게 대처했고 앞으로 어떻게 하겠다고 한다"고 전하는 내용 뿐입니다.

정부의 자세를 바꾼 건 국정감사였습니다.

◀INT▶양이원영 의원
"아직 본공사는 시작도 안 했는데 저 정도의 해안침식이 일어나고 있는 상황이고요. 얼마나 심각한 상황으로 바뀔지, 그러니까 환경영향평가가 제대로 진행이 된 건지 이런 의심이 들 정도입니다."

환경부의 요청을 받고 최종 처분을 내린 산업부는 삼척화력에 석탄부두 방파제 건설을 즉시 중단하도록 명령했습니다.

침식저감을 위한 1단계 시설은 당초 계획보다 앞당겨 올해 말까지 설치하도록 했습니다.

또 침식해변에 메운 준설토를 모두 걷어내고 원래 모래와 유사한 걸로 다시 메우도록 했습니다.

공사로 인해 침식이 가중되는 상황을 고려해 연말까지 보완대책도 제출해야 합니다.

◀INT▶홍영표(주민 대표)
"우리 주민들 입장에서는 너무 고맙게 생각하고 앞으로도 우리가 이 국민관광지를 잘 지켜서
여러 국민들이 자주 찾아와서 잘 이용을 할 수 있는 그런 국민관광지가 계속 지속될 수 있도록 그렇게 했으면 좋겠습니다."

발전회사는 이번 처분으로
공사에 얼마나 차질이 빚어질지
아직은 가늠이 안 된다고 밝혔습니다.

주민들은 이번 기회에 해변 보호를 위한 확실한 대책이 마련돼야 한다고 강조하고 있습니다.

MBC뉴스 유인호입니다.(영상취재 장성호)
◀END▶
#포스코삼척화력 #삼척블루파워 #삼척맹방해변침식








MBC강원영동 뉴스 구독하고 빠른 뉴스 받아보세요!

youtube 유튜브 http://bitly.kr/glA3Ul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