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R)일본 방사능 오염수, 강원 동해안 불안

  • 방송일자
    2021-04-15
◀ANC▶
일본 정부가 원전 방사능 오염수를
해양에 방류하기로 결정한 것에 대해
강원 동해안 지역이 반발하고 나섰습니다.

정치권과 관련단체의 규탄성명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강원도는 방사성 물질의 국내
해역 유입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습니다.

김형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END▶
◀VCR▶
도내 9개 수협 조합장들이
강원도 환동해본부에 모였습니다.

조합장들은 일본 방사능 오염수의 해양 방류로 어업인과 수산업 종사자들이 큰 타격을 볼 것이라는데 한 목소리를 냈습니다.

그러면서 '원전 오염수 방출 대책협의회'를
구성하고 성명서 발표와 항의 집회 등
대책방안을 찾기로 했습니다.

◀INT▶고병남 (강릉시수협장)
"어떤 일이 있어도 (방류)를 저지시켜야죠.
우리가 나서면 정부에서도 나서 줘야하는 그런 입장입니다. "

해양 방출은 2년 뒤로 예고됐지만,
수산업에서는 불안감이 커지고 있습니다.

벌써부터 수산물 소비가 위축될까 걱정입니다.

◀INT▶양금숙(수산물 판매상인)
"저희들 장사 못해요. 어민들 굶어죽습니다. 누가 수산물 사먹겠어요. 안 사먹죠."

정치권과 사회단체들은 일본의 방사능 오염수 방출을 규탄하는 성명을 내고 있습니다.

강원도의회는 방류결정 철회와 관련정보 공개, 영구적인 처리방안을 일본정부에 촉구했습니다.

((이음말=김형호))
강원도는 방사성 물질의 국내 해역 유입을
면밀히 감사하기 위해 해양수산부와 공조체계를 강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전국연안의 방사성물질 감시망 조사 대상지인 주문진을 포함한 13개소의 조사횟수를 연간 4회에서 6회로 확대합니다.

대중적으로 인기가 높은 꽁치와 명태 등
회유성 어종과 미역 다시마 등의 소비자 선호품종에 대한 방사능 검사를 강화합니다.

◀INT▶박형철 기획총괄과장
/강원도 환동해본부
"(현재의 방사능 물질) 데이터가 2년뒤에 변동이 있을 때에는 피해가 발생할 경우 그 자료를 기준으로 국제해양법재판소에 정식으로 보상을 청구하겠습니다."

오염수 방류가 이뤄질 때까지 2년의 기간이
남은 만큼 방류저지와 향후 대책에 대한
구체적인 준비가 필요한 상황입니다.

MBC 뉴스 김형호 (영상취재: 양성주)
◀END▶








MBC강원영동 뉴스 구독하고 빠른 뉴스 받아보세요!

youtube 유튜브 https://www.youtube.com/channel/UCvB3ZkjUpbYsHXYr6z0WSQ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