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포트]학원 선제검사 참여 저조 우려

  • 방송일자
    2021-07-28
여름방학 기간, 학원을 고리로 한 코로나19
감염을 막기 위해 학원 종사자들은 의무적으로 선제검사를 받아야 합니다.

강원도가 행정명령을 내렸기 때문인데요,

그런데 과도한 조치라고 반발하는 움직임이
있어서인지,
참여율 저조로 이어질까 우려됩니다.

허주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학교 운동장에 설치된 PCR 이동 검사소.

학원과 교습소, 개인과외 종사자 만 6백 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선제검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브릿지] 행정명령이 내려진 이후 처음 이뤄지는 진단검사여서인지, 검사를 받으려는 학원 종사자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번 행정명령은 강도높게 추진됩니다.

여름방학이 끝날 때까지 2주에 한 번씩 주기적으로 받아야 합니다.

행정명령을 어기면 200만 원 이하의 벌금을 내야 하거나, 명령 위반으로 감염될 경우 치료비 등 모든 비용을 물게 됩니다.

학원 종사자들은 일단 한 번은 검사를 받겠다는 입장입니다.

박안수 /수학 강사
"행정명령 때문에 해야 된다고 하니까, 벌금도 있고 하니까, 전체적으로 한 번 정도는 받자, 의무적으로 해야 된다니까, 그래서 왔어요."

이렇게 행정명령까지 내려졌지만, 이동검사 참여율은 아직 저조합니다.

학원 운전기사와 청소원 등이 교육청 등록 시스템에서 빠져있긴 하지만, 춘천은 10%를 겨우 넘겼고, 동해는 37%, 강릉은 절반 정도가 진단검사를 받았습니다.

강원도학원연합회는 행정명령이 다른 업종과의 형평성에 어긋난 지나친 조치라며, 반발하고 있습니다.

박문영 /강원도학원연합회장
"(학원이) 코로나19 발생의 진원지처럼 받아들여지는 문제가 있었기 때문에, 저희가 자체적으로, 자발적으로 PCR 검사를 하겠다고 (강원도에) 요청을 했습니다."

하지만 강원도는 방학 기간 학원 종사자 선제검사는 꼭 필요하다는 입장입니다.

대전 태권도장 관련 확진자가 2백 명을 넘었고, 강원도에서도 지난해 12월 춘천지역 학원에 이어, 최근 삼척에서도 개인과외 교습소 집단감염이 발생했기 때문입니다.

박동주 /강원도 보건복지여성국장
"지역에 전파되는 것은 한순간입니다. 전파가 되고 지역에 감염이 된 상태에서, 추가적인 방역에는 한계가 있기 때문에..."

강원도는 8월 2일까지 진행하는 1차 검사에서 모두 음성이 나올 경우, 선제검사를 의무가 아닌 권고로 바꾸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MBC뉴스 허주희입니다. (영상취재: 김유완)








MBC강원영동 뉴스 구독하고 빠른 뉴스 받아보세요!

youtube 유튜브 https://www.youtube.com/channel/UCvB3ZkjUpbYsHXYr6z0WSQ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