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 인구 대책 시군별로 특화해야

  • 방송일자
    2021-09-08
지난해 강원도를 떠난 도민들 중
절반 이상이 2,30대 청년층이었습니다.

이같은 젊은 인구의 유출을 막기 위해서는
인구 증감이 다른 시군별로
특화된 대책을 세워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강화길 기자가 보도합니다.



지난해 강원도를 떠난 사람은
7만 6천 8백명.

이들은 과연 어디로 갔을까요?

경기도가 가장 많은 37%가 빠졌고,
다음이 서울로 26%, 인천 6%,
충북 순이었습니다.

70%가 수도권으로 향할 만큼
압도적으로 많았습니다.

그런데, 주목할 것은
이들 가운데 상당수가
2,30대 젊은층이라는 점입니다.

20대가 34%, 30대가 17%로
절반을 넘었습니다.

그럼 젊은사람들은
왜 강원도를 떠나는 걸까요?

직업이 1순위였고,
다음이 가족, 주택 순이었습니다.

지역의 미래인 젊은층의 유출을
그럼 어떻게 막을 수 있을까요?

(기자)
강원도 인구이동을 분석한
한국지방행정연구원은
색다른 전략을 제시합니다.
인구증감 특성이 다른 만큼
18개 시군을 분리해서
인구대책을 세워야 한다는 겁니다.

먼저 강원도의 인구가 집중돼 있는
춘천, 원주, 강릉에는
인구 유출을 방지하기 위한
인구댐 역할을 주문했습니다.

[인터뷰]
이제연/한국지방행정연구원 부연구위원
\"도내에 있는 군 단위 지역에서 바로 타 시도로 옮기는 것 말고
여기에서 좀 그 수요를 붙잡아줄 수 있는 여력이 되지 않을까..

동해와 속초는
2차 인구거점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산업과 고용, 주거 기능을
강화하도록 했습니다.

또 인구 증가지역인 화천과 양구, 횡성은
주택과 가족 요소의 결핍을 강화하는
시책을 추진하도록 했습니다.

나머지, 인구가 주는 10개 시군은
일자리 결핍이 가장 심한 만큼
일자리 개발을 중심으로 한 대응책을
마련하도록 했습니다.

백약이 무효라는 인구 정책.

남의 대책 가져다 베끼는 것이 아닌
지역 특성을 제대로 진단해
특화된 대책을 세우는 처방이
필요해 보입니다.

MBC NEWS 강화길입니다.








MBC강원영동 뉴스 구독하고 빠른 뉴스 받아보세요!

youtube 유튜브 https://www.youtube.com/channel/UCvB3ZkjUpbYsHXYr6z0WSQ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