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지원금 "어디는 주고 우리는 안 주나?"

  • 방송일자
    2021-09-15
코로나 상생 국민지원금 지급이
지난 주부터 시작됐는데, 여전히 말이 많습니다.

특히 일부 지역은 이런 논란을 없애기 위해
자체적으로 지원금을 지급하고 있는데,
또다른 형평성 시비를 낳고 있습니다.

강화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코로나 상생 국민지원금을 받지 못하는 주민들에게
지원금을 자체적으로 주겠다고
강원도에서 가장 먼저 나선 건 철원군입니다.

철원군은 지난 13일부터
국민지원금을 받지 못한 지역 주민 3천 2백명에게
1인당 20만 원의 철원사랑상품권을 지급하고 있습니다.

[인터뷰]신인철/철원군 부군수

이런 생각에 동조한 다른 지자체들도
자체 지원금 지급에 나서고 있습니다.

화천군과 양구군에 이어,
인제군, 정선군도 동참했습니다.

대상에서 제외된 주민들에게
25만 원씩을 지역사랑상품권으로 지급합니다.

심지어 홍천군은
코로나 상생 국민 지원금과 별도로
소득과 나이에 상관없이 모든 주민에게
20만 원의 재난 지원금을 주기로 했습니다.

반면 다른 시군들은
반대 입장을 분명히 하고 있습니다.

정부 방침을 거스를 수 없다는 겁니다.

[인터뷰] 임성원/태백시 부시장

지급을 결정한 군 지역은
지급 규모가 적게는 3억,
많게는 7억 원대로 적은 편입니다.

반면 시 지역은 재정 부담이
군 지역에 비해 훨씬 큽니다.

춘천시만해도 지원금 지급 제외자가
군 지역 전체 인구보다 많은
3만 명이 넘습니다.

필요 예산만 100억 원이 넘다 보니
엄두를 못 내고 있습니다.

[인터뷰]전진표/춘천시 부시장

강원도 역시 재원 부담에다
정부 기조를 유지한다는 방침을 정하고
국민지원금 제외자에 대한
추가 지급은 검토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MBC NEWS 강화길입니다.








MBC강원영동 뉴스 구독하고 빠른 뉴스 받아보세요!

youtube 유튜브 https://www.youtube.com/channel/UCvB3ZkjUpbYsHXYr6z0WSQ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