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도 못 내는 수소 발전소 건립, 곳곳에서 진통

  • 방송일자
    2021-10-04
정부의 신재생에너지 정책에 따라
수소 연료 전지 발전소 건립이 곳곳에서 추진되고 있습니다.

이미 사업 허가를 받은 곳이 많지만,
주민 반대가 가라앉지 않고 있어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습니다.

이웅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강릉 경포호 주변에
수소 연료 전지 발전소 건설을 반대한다는 현수막이 내걸려 있습니다.

민간사업자가 강릉시 사천면에
수소 연료 전지 발전소를 짓기 위해
2019년 발전사업 인허가 절차를 마쳤지만,
아직 첫 삽을 못 뜨고 있습니다.

그동안 반대 주민 측이 사업 절차에 문제가 있다며
강릉시장을 검찰에 고발하는 등 우여곡절을 겪었습니다.

고발 수사는 불기소 처리로 종결됐지만,
이후에도 주민 반발은 거센 상태입니다.

[윤준영/사천면·경포동 수소발전소 반대 비대위원장]
\"위험하다. 옆에서 폭발 사건이 났잖아요. 그럼 위험한 거야 안전하게 관리하면 된다 그러지만, 그럴 수도 있죠. 그러면 원자력이 어때요? 후쿠시마 터지고, 러시아 터지고 할 때 (사고가 났잖아요.)\"

고성군 죽왕면에도 지난해부터
수소 연료 전지 발전소 건설이 추진 중인데
주민 반대가 만만치 않습니다.

사업자가 발전사업 인허가를 마친 상태지만,
절차상 문제가 있다며
허가를 철회해달라는 국민청원이 올라오기도 했습니다.

[임진원/가진리 수소발전소 반대 비대위원장]
\"유해한 이산화탄소라든가 이런 것들이 생각하는 것보다 훨씬 많다라는 거예요. 근처에 이미 너무나 짧은 거리에 주민들이 살고 있어요.\"

2019년부터 수소 발전소 건립이 추진 중인 횡성군에서도
사업 추진에 진통을 겪고 있습니다.

횡성읍 조곡리는 아예 산업통상자원부 허가를 받지 못한 채
일찌감치 사업이 무산됐고,

우천면 문암리는 주민과의 행정 소송이 진행되면서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습니다.

[이웅 기자] 주민들이 사업에 반대하는 주된 이유는 안전성과 환경성 문제입니다.

수소 폭발 사고에 대한 우려가 크고,
발전소 가동으로 이산화탄소가 배출되면
주민들의 건강은 물론 주변 환경에도 피해를 줄 거라는 겁니다.

주민 의견을 수렴하는 절차가 부실한 것도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그동안 전기사업법상으로 발전소 건립 허가를 받기 전에
주민 동의가 필수 요건이 아니었지만,
뒤늦게 지난해 10월부터 주민 의견 수렴을 의무화하는 내용으로
법안이 개정 시행됐습니다.

하지만 주민들은 사업자들이 설명회를 제대로 열지 않는 등
여전히 의견 수렴에 소극적이라며 문제를 제기하고 있습니다.

MBC NEWS 이웅입니다. (영상취재 박민석)


#수소발전,#전기사업법








MBC강원영동 뉴스 구독하고 빠른 뉴스 받아보세요!

youtube 유튜브 https://www.youtube.com/channel/UCvB3ZkjUpbYsHXYr6z0WSQ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