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택시 몰고 싶은데"..치솟는 면허값

  • 방송일자
    2021-10-07
수많은 법인 택시 운전기사들의 꿈 중 하나가
개인 택시를 갖는 것일텐데요.

회사의 눈치를 안 보고 영업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최근 전국적으로 개인 택시 면허값이
천정부지로 치솟은 곳이 많아
개인 택시기사들이 꿈을 접고 있다고 하는데요.

어찌 된 일인지 이준호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지난 19년 동안 강원도 삼척에서
법인 택시기사로 일을 해 온 46살 박대수 씨.

올해 들어, 개인 택시 면허를 취득하려 했지만
곧 꿈을 접었습니다.

지난해까지만 해도 1억 1천만 원이던 면허값이
1억 5천만 원 안팎으로 치솟았기 때문입니다.

[박대수/법인 택시 기사]
처음에 한 두 명은 금액에 맞춰 나갔어요.
근데 두 번째 3~4번째 계약할 때부터
금액이 상향이 되어버리니까
그 뒷 사람들은 아예 꿈도 못 꾸는거죠

인근 동해시에도 차 가격을 포함해
기존에 1억 원 안팎이던 면허값이
최근 1억 5천만 원까지 오르는 등
강릉 등 일부지역을 제외한
곳곳에서 면허값이 급등했습니다.

이처럼 개인 택시 면허값이 오른 건
올해부터 면허 자격 요건이
크게 완화됐기 때문입니다.

기존엔 법인택시를 비롯한 사업용 자동차를
사고 없이 5년 이상 몰아야 했지만,
이젠 개인 자가용을 2년 반~5년 이상 몰면
제약 없이 면허를 딸 수 있습니다.

상황이 이렇다보니 개인 택시면허를 사는
일반 자가용 운전자들이 늘고 있습니다.

삼척시의 경우, 올해 면허를 산 40% 가량이
일반 자가용 운전자입니다.


[김흥궁/강원도 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 이사]
코로나로 인해서 어렵잖아요 영업을 포기한 분들그런 분들이 (면허 구매) 문의가 많이 오죠

정부의 택시 감차 정책도 개인택시
면허값 상승에 영향을 줄 가능성이 있습니다.

[이준호 기자]]
강원도는 전체 택시 7,700여 대 가운데,
5% 가량인 150여 대를 오는 2024년까지
매년 줄여나갈 계획입니다.

택시 감차로 매출이 점차 안정화되면,
개인 택시 면허를 취득하려는 수요가
높아질 수 있단 전망이 나옵니다.


[강원도청 교통과 관계자]
예를 들어서 열 대 중에서 한 대를 줄이고
아홉 대를 하면 수요는 동일한데 공급이 줄었으니까(기대) 수익이 늘겠죠

규제 완화로 수요가 몰리며,
개인택시를 몰고 싶은 법인 기사들의
꿈이 점점 멀어지고 있습니다.
MBC뉴스 이준호(영상취재 배광우)








MBC강원영동 뉴스 구독하고 빠른 뉴스 받아보세요!

youtube 유튜브 https://www.youtube.com/channel/UCvB3ZkjUpbYsHXYr6z0WSQ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