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 가격 급등, 실수요자 보호대책 필요

  • 방송일자
    2021-10-08
(이처럼)강원도내 아파트 가격이 급등하면서,
피해는 정작, 지역에 거주하는
무주택자들에게 돌아가고 있습니다.

내집 마련의 꿈은 멀어지고,
집값과 함께 오른 전세금 부담도 큰데,
최근에는 대출까지 까다로워지면서,
살 곳을 구하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아파트 가격이 급등하는 상황에
지역의 무주택 실수요자를 보호하기 위한
대책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입니다.

권기만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다음 달 입주를 앞둔 원주의 한 아파트입니다.

전체 1,063세대 가운데
현재 250세대 이상이 전세로 나왔습니다.

이미 체결된 계약에, 월세까지 감안하면,
3, 40%가 입주시기에 맞춰 임대에 나선건데,
대부분 투자 목적으로 분양을 받은 뒤
임차인을 구하기 때문입니다.

물량은 넘쳐나지만,
정작 집을 구하기는 쉽지 않습니다.

너무 올라버린 집값 때문입니다.

이 아파트 84제곱미터의 분양가는
3억 중반이었는데, 입주를 앞두고
지금은 5억원대에도 거래가 되고,
전세가는 4억 수준으로 치솟았습니다.

최근 주택 대출까지 어려워지면서,
지역에 살고있는 실수요자들은
발만 구르고 있습니다.

000 / 아파트 전세 수요자
\"대출 규제도 심하고 금액도 많이 올라서, 지금 우리 서민 같은 경우는 월세로 갈 수 밖에 없는 상황이 된거죠.\"

올해 8월까지 강원도 아파트를 외지인이
매입한 비율은 42.3%,
원주는 47.7%, 속초는 55.7%로 나타났습니다.

외지인 투자에 강원도내 아파트 가격이
천정부지로 치솟고 있지만,

정작 지역에 살고 있는 실수요자들 입장에서는
소득은 변화가 없는데, 집에 들어가는
비용 부담만 커지고 있는 겁니다.

주택가격 상승으로 인한 피해가 고스란히
지역 주민들에게 돌아오는 만큼
대책마련이 시급한 상황.

지자체가 아파트 분양시 수도권처럼
지역에 거주하는 무주택자에게 우선권을 주는
방법이 실질적인 대안으로 제시되고 있습니다.

현재 강릉을 비롯한 일부 시군에서 시행하고
있지만, 원주와 춘천 등은 아직 시장 과열
단계가 아니라며 시행하지 않고 있습니다.

강원도 역시 일괄적용은 조심스럽다는
입장입니다.

이준호 / 강원도 건축과장
\"특정 시군, 특정 브랜드 아파트 위주로 가격 상승 부분 때문에, 강원도 입장에서 전 시군을 대상으로 제한사항을 하기 보다는 좀 더 시장 모니터링을 강화해서\"

강원도는 이달 18개 시군 주택담당자들을 모아, 거주자 우선 분양 등 피해 예방 대책에 대한
입장을 모아보겠다는 계획입니다.

송기헌 / 국회의원
\"부동산 정책이 중앙 정부 차원에서 이뤄지게 되면 그것이 서울 수도권 중심으로만 이뤄지게 돼서, 지역에서는 오히려 역차별 받는 경우가 많이 있어요. 지방자치단체들도 실정에 맞는 자체적인 부동산 정책을 세워서 실수요자를 보호해야 합니다.\"

(S/U)강원도내 아파트 가격이 급등하면서,
지역 실수요자들의 피해가 현실화되고 있지만,
당국은 시장경제 원리를 앞세워
아파트 건설사의 편의를 우선시하며,
대책마련에 소홀한 것 아니냐는
비판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MBC뉴스 권기만입니다.








MBC강원영동 뉴스 구독하고 빠른 뉴스 받아보세요!

youtube 유튜브 https://www.youtube.com/channel/UCvB3ZkjUpbYsHXYr6z0WSQ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