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근로자 지원센터 논란, 시의회 조례상정 보류

  • 방송일자
    2021-10-15
[앵커]
강릉시는 외국인 근로자들의 국내생활 적응을 돕고,
코로나 19 감염병 상황 관리를 위해
외국인 근로자지원센터를 운영할 계획입니다.

센터 건물을 마련하고,
운영 조례 제정도 준비하고 있는데,
절차적 문제 등으로 제동이 걸렸습니다.

김형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 5월초 강릉에서는 외국인 노동자들이
코로나19에 집단 감염되는 사태가 발생했습니다.

하루에만 30~40명이 확진됐는데,
감염자 대부분이 러시아와 중앙아시아 출신이라
의사 소통과 소재 파악 등 어려움을 겪었습니다.

강릉시에 등록된 외국인 2천 명 가운데 절반가량은
건설현장과 농어업, 식당 등에서
일하고 있는 것으로 추정됩니다.

지역주민들과 직간접적으로 접촉을 하며 생활하다보니
외국인 노동자들을 지원해주는
상설 기관 필요성이 제기됐습니다.

강릉시는 센터 건물까지 마련했지만,
운영 예산을 마련하는 조례 제정 단계에서
강릉시의회에 제동이 걸렸습니다.

[김기영 의원/강릉시의회]
"건물 매입과 리모델링은 행정지원과에서 하고,
그다음에 다른 부서가 하니까 우리 부서가 담당할 일이 아니다라고 하니까, 업무가 이리갔다 저리갔다."

[배용주 의원/강릉시의회]
"이런 절차와 행정행위가 필요합니다 하고 (시의회에) 충분하게 설득을 하고 이해를 구하고, 또 이걸 설치하는데 찬성하고 반대하는 분들도 알고 있어요. 그분들에게도 "

강릉시는 급한 상황이라 먼저 센터를 마련하고
운영 조례 제정을 추진하게 됐다고 밝혔습니다.

[엄금문 /강릉시 일자리경제과장]
"세 개 부서가 추진하다보니, 의회와의 소통부분에서 미진한 부분이 있지만, 근본적으로 큰 의미에서 외국인 관리와 시스템, 앞으로 많아지는 외국인 근로자 관리를 위해서"

현재 강릉시의 외국인근로자 지원센터를 놓고는
위치와 설치 자체를 놓고도 반대의견이 있는 상황입니다.

강릉시의회는 조례 상정을 보류하고,
강릉시에 공론화 과정을 더 거칠 것을 주문했습니다. MBC뉴스 김형호 (영상취재: 최기복)








MBC강원영동 뉴스 구독하고 빠른 뉴스 받아보세요!

youtube 유튜브 https://www.youtube.com/channel/UCvB3ZkjUpbYsHXYr6z0WSQ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