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속2] '연어 산란처' 망치고, 자연산란장 짓는다고?

  • 방송일자
    2021-11-24
[앵커]
양양 남대천이
생태 문화 관광지로 바뀌면서
멸종위기종이 사라질 위기에 놓였다는 보도를
어제 전해드렸는데요.

양양 남대천은
국내 대표적인 연어 산란처이기도 합니다.

이 때문에 양양군은
남대천 개발로 인해 줄어들 수 있는
연어 회귀를 돕기 위해
자연산란장을 만들겠다는 계획인데,
얼마나 효과가 있을 지는 미지숩니다.

이아라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어미 연어 수십 마리가 죽은 채로
물에 떠 있습니다.

돌 틈에서 가야 할 길을 찾지 못하고
물길을 헤매다가 결국 죽은 겁니다.

[김안나/ 속초고성양양 환경운동연합 사무국장]
"인위적인 구조물들이 들어가게되면
물속 생태계는 분명 위협이 될 수 있다 라는 것이 저희가
생각하는 부분이고요."

수중 생태계가 예전과 달라져
어미 연어들이 제대로 회귀하지 못하고
죽었다는 얘깁니다.

실제로 양양군은 지난 2015년부터
남대천을 생태 문화 관광지로 바꾸겠다며
'보'와 '어도'를 보수하는 공사를 진행했습니다.

[남성일/ 양양군 남대천보전 과장]
"현재 어도나 기타 그런쪽은 친환경적으로 설치했으며,
장기적으로 전문가와 모니터링을 통하여 운영에 문제가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하지만 양양군의 의도와는 다르게
실제 수중 생태 환경은 나빠진 것으로 보입니다.

대표적인 게 연어회귀율 감소입니다.

최근 몇 년간 회귀하는 연어 수가 많이 줄었고,
회귀율도 낮아졌습니다.

지역에서는 이미 여러 차례
양양군에 연어 회귀율 감소에 대한 우려를 전했습니다.

[박봉균/ 양양군 의원]
"(동해생명자원센터에서) 이런 식이면 연어방류 사업을
축소할 수밖에 없다. 고성이나 강릉에 더 물량이 가고
양양은 축소될 수밖에 없다.."

지금처럼 어린 연어를 방류해
회귀율을 높아는 방법도 있지만,
하천 생태계가 변하면
이마저도 효과를 장담하기 힘듭니다.

어린 연어는 바다로 가기 전
남대천에 석 달 가량 안전하게 머물러야 하는데,
이게 쉽지 않기 때문입니다.

전문가들은 하천 생태계가 나빠지면
회귀율은 떨어질 수밖에 없다고 지적합니다.

[강동원/ 국립생태원 연구원]
"(회귀율은) 방류 이후에 해류의 흐름이라던가 강수량 이런 다양한 상황에 의해 달라진다고..
(연어가 산란하는 곳은) 하천의 자갈과 모래바닥이 있는 지역인데요. 이런 산란장을 파헤치지 않고, 자연적인 상태로 유지하는 것이 더 중요하지 않을까.."

'남대천 르네상스 프로젝트'를 통해
관광 활성화와 생태계 보호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겠다는 양양군,

그러나,
'있던 연어도 지키지 못하는 상황에서
자연산란장이 무슨 소용이냐'는
볼멘소리가 지역에서 터져나오고 있습니다.
MBC뉴스 이아라입니다.(영상취재 김종윤)








MBC강원영동 뉴스 구독하고 빠른 뉴스 받아보세요!

youtube 유튜브 https://www.youtube.com/channel/UCvB3ZkjUpbYsHXYr6z0WSQ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