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늦은 특구개발, 해안가 부작용 우려

  • 방송일자
    2022-01-11
[앵커]
평창 동계올림픽을 앞두고
강릉지역에서 추진되다 중단됐던
올림픽 특구사업이
최근들어 다시 진행되고 있습니다.

기존 사업을 변경해
규모는 더 커질 전망인데,
뒤늦은 개발사업으로 인해
부작용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적지 않습니다.

김형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강릉시 송정동의 해안가 농경지에
건축개발사업 예정구역임을 표시하는 외벽이
둘러쳐졌습니다.

이곳은 지난 2015년부터
문화올림픽 종합특구 조성사업의 일환으로
민간업체의 개발사업이 진행되다가
지난해 사업시행자가 바뀐 후에야
사업이 더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사업 개요를 보면,
7만여 제곱미터부지에 4천억 여원을 들여
지상 4층과 지상 21층 높이의
문화 숙박시설을 짓는 겁니다.

경관위원회 심의를 조건부 승인으로 통과했고,
강원도에 실시계획 변경 승인을 신청해
의제를 협의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그런데 올림픽도 끝난 상황에서 뒤늦은 개발이
해안가 난개발을 부추긴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김영식 교수/ 강릉원주대 국제통상학과]
'고층 건물들이 많이 들어서면 어쩔수 없이 송림을 훼손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 벌어지고, 장기간 지속되면 관광객들은 오지
않게 될 것이다. 난개발로 이어질 가능성이 많다. '

경포 해변일대에 추진 중인
또 다른 올림픽 특구사업은
투기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동계올림픽 당시 숙박난을 해소하기 위해
관광숙박과 근린생활시설로 계획됐는데,
개별분양이 가능한 일반호텔 숙박시설로 변경되면서
민간사업자의 이익에 편중됐다는 겁니다.

[김복자 의원/강릉시의회]
' 지가가 굉장히 많이 상승됐기 때문에 개발자가 개발이익이
커집니다. 개발사업자의 이익을 환수하고 우리지역의 이익에
재투자를 하는 것이. '

[C/G 완판] 강릉시는 해안 송림이 훼손될 우려에 대해서는
현재 송림 지역을 근린공원으로 지정해
사유지를 매입하는 등 공원화 사업으로
보존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특구개발사업은 민간업체에서
기존 사업계획을 승계해 진행하고 있는 만큼
현재의 변화 상황을
고려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일각에서는 개발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하고,
공공성을 강화하는 등
현실적인 대책을 요구하는 의견이 나오고 있습니다.
MBC 뉴스 김형호 (영상취재 최기복)








MBC강원영동 뉴스 구독하고 빠른 뉴스 받아보세요!

youtube 유튜브 https://www.youtube.com/channel/UCvB3ZkjUpbYsHXYr6z0WSQ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