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해·정선 집단 감염 확산, 방역 긴장 지속

  • 방송일자
    2022-01-13
[앵커]
동해와 정선지역에서 코로나19 소규모 집단감염이
산발적으로 계속 나오고 있습니다.

지자체가 방역을 강화하고 있지만
추가 감염 확산을 막기가 쉽지 않은 상황입니다.

배연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동해시의 요양시설 내 코로나19 집단 감염이 이어지며
40명을 넘어섰습니다.

지난 5일 첫 확진자가 나온 이후
일주일 넘게 추가 확진자가 나오고 있습니다.

이 가운데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 감염자가
절반이나 됩니다.

여기에다 동해시에서는
어린 학생들을 대상으로 하는 유소년야구단에서
집단감염이 또 발생했습니다.

학생 1명이 가족과의 접촉으로 감염된 뒤
유소년 야구단에서 7명이나 새로 확진됐습니다.

[배연환]
"동해 지역에서 집단 감염이 계속되면서 방역 당국도 긴장의 끈을 놓지 못하고 있습니다."

요양시설에서는
동일 집단 격리 조치가 일주일 가량 이어지고 있습니다.

또 집단감염이 새로 발생한
유소년야구단의 실내외 야구장도 임시 폐쇄됐습니다.

[최식순/동해시보건소장]
"입소자들이 고령에다가 치매 질환이 있는 분들이 많다 보니까
관리하는 데 애로 사항이 있고, 실내에서 하는 체육 시설
현황을 파악해서 전체적으로 검사를 다 시키고."

정선지역에서는 유흥주점 관련 확진자가
사흘간 스무 명 넘게 확진 판정을 받았고
아직 200명 넘게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공공체육시설과 공공목욕탕 등은
일시 휴장에 들어갔습니다.

한편, 도내 전체 확진자 수는 만3천 명 대로
오미크론 변이 확진자 수가 크게 늘어 걱정입니다.

지난해 12월 22일
도내 첫 오미크론 변이 확진자가 나온 이후
지금까지 152명이 확인돼
강원도는 3차 예방 접종을 독려하고 있습니다.

[박동주/강원도 보건여성복지국장]
"오미크론과 관련해서는 확진자 중에 오미크론과 밀접
접촉자에 대해서는 예방 접종과 상관 없이 자가 격리시키고,
1월 말이나 2월까지는 70~80%까지 (3차)예방 접중률을
끌어올릴 계획입니다."

강력한 거리두기가 시행되고 있지만
지역 내 소규모 집단 감염이 계속 이어지는데다
오미크론 변이 감염도 늘어,
불안감이 쉽게 사라지지 않고 있습니다.
MBC NEWS 배연환(영상취재 배광우)








MBC강원영동 뉴스 구독하고 빠른 뉴스 받아보세요!

youtube 유튜브 https://www.youtube.com/channel/UCvB3ZkjUpbYsHXYr6z0WSQ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