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해안 산불 피해 복구 함께 한다.

  • 방송일자
    2022-05-12
[앵커]
지난 3월 엄청난 면적의 산림이 타버린
강원·경북 지역의 대형 산불 피해지를 복구하기 위한 계획이
발표됐습니다.

산림청은 전문가의 일방적인 의견 수렴이 아닌
시민단체와 지자체, 지역주민 등이 함께 하는 협의체를 구성해,
다양한 복원 방안을 수립하기로 했습니다.

이웅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 3월 4일 시작돼
무려 213시간 동안 이어진 울진·삼척 산불.

비슷한 시기 강릉과 동해, 영월에서도
동시다발적으로 산불이 발생해 피해가 컸습니다.

5개 시·군에 걸쳐 타버린 산림만 2만 7백여 헥타로,
축구장 면적의 2만 9천 배에 달합니다.

지난 2천 년에 이어
역대 두 번째로 피해 규모가 큰 산불로 기록된 가운데
산림당국이 산불 피해지의 복원 계획을 발표했습니다.

기존처럼 전문가들의 일방적인 의견만 수렴하는 게 아닌
시민단체와 지자체, 지역주민, 임업인 등
각계각층이 함께 하는 협의체를 구성해,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겠다는 게 골자입니다.

긴급 벌채와 피해목 활용뿐 아니라
산림 복구에 쓰이는 나무 종류의 다양성 검토와
송이 생산지 복원 등에 대한 논의도
다각적으로 진행하기로 했습니다.

[김용관/산림청 산림산업정책국장]
'산불 피해지 복원 방향 설정을 위한
협의회를 구성하여 운영하기 시작하였습니다.
지난 4월 26일과 5월 11일 1·2차 협의회를 개최한 바 있으며,
복원 계획이 수립될 때까지 협의회를 운영하여
지속적으로 의견을 수렴할 계획입니다.'

산불피해지 중 산림유전자원보호구역 등
생태적 가치가 높은 4천7백여 헥타르에 대해서는
별도의 복원 방안을 논의 중입니다.

협의회를 통해 복원 원칙과 방향이 정해지면
지자체 주관으로 산불피해지에 대한 정밀 조사를 벌인 뒤
구체적인 복원계획을 수립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복원계획을 수립하는 과정에서도
지역주민 설명회와 전문가 자문 등의
의견 수렴 절차를 거친다는 계획입니다.

산불 피해를 본 야생동물 서식지도
환경부 등이 참여하는 별도 협의체를 구성해
복원 과정을 논의하기로 했습니다.

MBC NEWS 이웅입니다.(영상취재 박민석)








MBC강원영동 뉴스 구독하고 빠른 뉴스 받아보세요!

youtube 유튜브 https://www.youtube.com/channel/UCvB3ZkjUpbYsHXYr6z0WSQ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