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첫 주말 동해안 해수욕장 인파 몰려

  • 방송일자
    2022-08-07
여름 피서가 절정에 접어든 가운데 
8월의 첫 주말과 휴일 이틀동안 
강원 동해안 해수욕장에 76만 명이 넘는 
인파가 몰렸습니다. 

강원도환동해본부에 따르면 
동해안 83개 해수욕장에 
어제 49만 8천여 명 , 오늘 26만 3천여 명 등 
모두 76만 2천여 명이 찾았고 
지난해 8월 첫째주와 비교해 
66.8% 증가했습니다. 

올여름 동해안 여름해수욕장 누적 피서객은 
모두 486만 9천여 명으로 집계돼 
지난해 같은 기간 누적 386만 6천여 명보다 
25.9% 늘었으며 강릉 등 대부분 지역의
피서객이 늘어난 반면 삼척은 감소했습니다.








MBC강원영동 뉴스 구독하고 빠른 뉴스 받아보세요!

youtube 유튜브 https://www.youtube.com/channel/UCvB3ZkjUpbYsHXYr6z0WSQ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