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여파로 관광객 동해안 북부권 몰려

  • 방송일자
    2022-09-27
속초시2022년문체부생활관광활성화사업선정.jpg
코로나19 여파로
강원도 관광객이 많이 감소한 가운데,
동해안 북부권은 성장세를 보인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강원연구원에 따르면
강원도 내 주요 관광지 방문객은
2017년과 2018년 1억 2천만 명을 넘었지만
2019년에는 1억 1천 996만 명으로 조금 줄었고,
2020년에는 6천 481만 명으로
46%나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시·군별 증감 추이를 보면
강원랜드의 잦은 폐장 여파로
정선지역 관광객이 25.2% 줄며
가장 타격을 받았고,
횡성군도 18.0% 줄었습니다.

반면, 해외여행 수요 억제 등으로
동해안으로 관광객이 몰리면서
고성 11.4%, 양양 9.5% 등으로 늘었습니다.








MBC강원영동 뉴스 구독하고 빠른 뉴스 받아보세요!

youtube 유튜브 https://www.youtube.com/channel/UCvB3ZkjUpbYsHXYr6z0WSQ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