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930뉴스 오전 9시 30분
5 MBC뉴스 오후 4시 55분
뉴스데스크 오후 8시 20분
930뉴스 오전 9시 30분
5 MBC뉴스 오후 4시 55분
뉴스데스크 오후 8시 20분
  • NEWS
  • 뉴스데스크
뉴스데스크

"치워도 치워도 끝이 없어요"

추천뉴스,뉴스리포트
2024.02.21 20:30
264
0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스토리로 퍼가기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
  • 방송일자
    2024-02-21
영동 북부지역에는
하루 사이 50cm가 넘는 많은 눈이 내렸습니다.

짧은 시간에 많은 눈이 쏟아지면서
제설작업에 애를 먹었습니다.

김인성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이른 아침 동해고속도로 속초 방향
북양양 나들목 인근.

펑펑 쏟아지는 눈이 도로 위에 계속 쌓입니다.

김인성 기자
"지금 보시는 것처럼 밤새 20cm 넘게 내린
동해고속도로 강현졸음쉼터 부근입니다.
간간이 눈을 치우곤 있지만
워낙 빠르게, 많은 눈이 내리면서
차량들이 제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습니다."

오가는 차량들은 비상등을 켜고
조심조심 운전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이수희 / 서울 중랑구
"제설이 안 돼 있어가지고 좀 어렵고,
졸음쉼터가 지금 여기도 제설이 안 돼서
운전에 어려움이 있었어요."

전찬하 / 서울 서초구
"염화칼슘 같은 것도 뿌려주시고 그럴 줄 알았죠.
저는 믿고 왔는데 갑자기 여기 고개 넘자마자
이렇게 쌓여 있어서 좀 당황스럽죠. 조심해서 가야죠."

오전 10시 무렵부터
제설차량들이 대거 투입되면서
도로 상황이 나아지긴 했지만,

워낙 많은 눈이 쏟아지면서
제설 작업에 어려움을 겪을 수밖에 없었습니다.

김호 / 한국도로공사 양양지사
"폭설이 워낙 심하게 오다보니까,
지금 밀어도 그 뒤에 쌓이는 눈이 엄청나게 많아서 너무너무 힘들어요.
돌아서면 또 쌓이고 돌아서면 또 쌓이고 너무 힘듭니다."

하루 사이에 50cm 넘는 많은 눈이 쏟아진
속초 설악동으로 향하는 길은 설국으로 변했습니다.

폭설을 뚫고 달려온 버스는
계속 승객들을 눈의 나라로 이끌었습니다.

주요 탐방로와 고지대 입산은 통제됐지만
많은 관광객들이 눈을 배경으로 추억을 쌓았습니다.

설악산 소공원 진입로에는
차량들이 뒤엉켜 정체가 빚어지기 일쑤였고,
일부 차량들은 바퀴가 헛돌아
차에서 내려 밀어 간신히 빠져나오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상인들은 치워도 치워도
끝이 없는 폭설에 몸살이 날 지경입니다.

정미옥 / 속초시 설악동
"아유 어제서부터 얼마나 많이 치우는지 몰라.
지금 아휴 저 몸살 났어 몸살.
너무 많이 치워가지고 어제서부터 왔잖아요.
어제 아침서부터. 지금까지 계속 치웠잖아요. "

이번 눈은 금요일까지 이어질 것으로 예보돼
제설 당국은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있습니다.

MBC 뉴스 김인성입니다. (영상취재 : 김창조)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