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930뉴스 오전 9시 30분
5 MBC뉴스 오후 4시 55분
뉴스데스크 오후 8시 20분
930뉴스 오전 9시 30분
5 MBC뉴스 오후 4시 55분
뉴스데스크 오후 8시 20분
  • NEWS
  • 뉴스데스크
뉴스데스크

따뜻했던 겨울..과수화상병 발생 우려 높아

일반
2024.04.12 20:30
157
0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스토리로 퍼가기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
  • 방송일자
    2024-04-12
202002150045240702_t.jpg
평년보다 따뜻했던 겨울 탓에
올해는 과수화상병 발생 가능성이
클 것으로 우려되고 있습니다.

방역 당국이 적기 방제와
꼼꼼한 소독을 당부하고 있습니다.

안동MBC 김건엽 기자가 보도합니다.

나뭇잎과 줄기가 불에 탄 것처럼
검게 변하고 바싹 말라버렸습니다.

과수화상병에 감염된 겁니다.

치료제가 없고 확산 속도가 빨라
치명적인 영향을 미칩니다.

애써 키운 나무를 땅에 묻을 수 밖에
없습니다.

2015년 첫 발생 이후 매년 꾸준하게
피해가 발생하고 있는데
지난 겨울 평균 기온이 피해가 가장 심했던
2020년과 비슷해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서우범/사과 재배 농민
사과 산업이 완전히 끝날 수도 있지 않겠나
이런 생각이 듭니다. 그래서 우리 농가에서는
힘들지만 화상병 소독을 철저히 해서...

과수나무 꽃 피는 시기가 최대 열흘정도
앞당겨질 것으로 예측되면서
방역당국이 방제작업을 서둘러 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배는 꽃눈이 튼 직후,
사과는 꽃눈이 트고 잎이 펴지기 직전
방제해야 하고 개화기에도 2번 이상
방제를 해야 합니다.

배철호 농촌지도관/농촌진흥청
제일 위험한 시기 중에 하나가 바로
개화기입니다. 그래서 꽃이 피어있을 때
방제를 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합니다.

농촌진흥청이 운영하는
과수화상병 예측정보 시스템을 활용하면
지역별 감염 위험도를 사전에
쉽게 확인 수 있어 효율적입니다.

과수화상병 예방 약재는
시군 농업기술센터에서 무료로 공급하고
있습니다. MBC뉴스 김건엽입니다.
(영상취재 임유주)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