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 석공 구조조정 추진

  • 방송일자
    2016-06-15
◀ANC▶
  정부가
석탄공사의 생산량과 정원을 연차적으로 줄이는 구조조정안을 내놨습니다.
  당장 문을 닫는 일은 피하게 됐지만,
폐광지역은 위기감에 휩싸였습니다.
  조규한 기잡니다.
           ◀END▶
           ◀VCR▶
  석탄공사가
결국 구조조정 도마 위에 올랐습니다.
  누적 부채가 1조 6천억 원을 넘고,
매년 적자가 1천500억 원을 넘어
현 상태로 그냥 둘수는 없다는 것입니다.
  정부는
석탄 생산량과 인원을 연차적으로 줄이고,
에너지특별회계 업무와 융자 업무를
에너지공단으로 넘기기로 했습니다.
◀SYN▶노형욱 재정관리관/기획재정부
"생산여건 이런 것들을 봐서 단계적으로 구조종해 나가는 것이 불가피하다는 생각이고, 지역경제의 문제, 또 탄광근로자의 문제 이런 부분들이 종합적으로 검토되어야..."
  석공 노조는
일방적인 폐광을 피하게 됐다며
일단 안도하는 분위기입니다.
  노조는 긴급대의원 대회를 열어
정부안을 수용하고
총파업과 막장투쟁을 철회했습니다.
 ◀INT▶심진섭/석공 노조 부위원장
""
  그러나
폐광지의 반응은 조금 다릅니다.
  태백시 현안대책위원회는
사간을 벌게 됐지만
구조조정 속도가 빨라지게 됐다며
폐광 이후를 대비하자는 반응입니다.
  삼척시 도계읍 비상대책위원회는
석공 폐업의 수순밟기라며
폐광지의 고사를 우려했습니다.
◀INT▶권정복/도계 공동비대위원장
""
[S/U] 당장 석탄공사에 닥친 폐업의 칼날은 피했지만, 미래를 걱정하는 폐광지역의 위기감은 그대로 남아 있습니다. MBC뉴스 조규한//








MBC강원영동 뉴스 구독하고 빠른 뉴스 받아보세요!

youtube 유튜브 https://www.youtube.com/channel/UCvB3ZkjUpbYsHXYr6z0WSQ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