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설악산 오색지역 상경기 -투

  • 방송일자
    2016-10-20
◀ANC▶
46년 만에 남설악의 단풍명소 만경대가 개방된 가운데 어느 해보다 많은 관광객이 오색지구를 찾고 있습니다.

상가와 식당, 숙박업소 등 오색지역 상권이 모처럼 특수를 맞고 있습니다.

이웅 기자가 보도합니다.
◀END▶

남설악 만경대로 향하는 탐방로 입구.

이른 아침부터 등산객들로 북적입니다.

길게 줄이 늘어설 만큼 많은 인파가 몰려 좀처럼 움직이지 못하고 있습니다.

46년 만에 개방되는 만경대의 비경과 단풍을 보기 위해 주말 평일 할 것 없이 발 디딜 틈 없는 행렬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2시간이면 탐방이 가능한 5km의 만경대 둘레길도 오가는 데만 5시간이 걸리고 있습니다.

◀INT▶ 정춘호 분소장
"평일 탐방객은 8천~9천 명이 찾고 있고요. 주말은 만~만 천 명 정도가 찾고 있습니다. 예년에 비해서 탐방객 수는 4~5배 정도 많이 오는 걸로 파악됩니다."

둘레길 코스가 끝나는 오색약수터에서 등산객들이 쏟아져나오고 주변 상가와 식당은 인산인해를 이룹니다.

S/U)만경대 개방으로 설악산 오색지구가 관광객들로 북적이는 가운데 모처럼 지역상권이 활기를 띠고 있습니다.

식당들은 메밀 전병과 산나물 등 대표 음식이 불티나게 팔리며 일손이 부족할 정도로 정신이 없습니다.

◀INT▶ 이순옥
"매출은 엄청나죠. 여기서 46~7년을 장사했는데 이런 적은 처음이에요."

호텔과 모텔 등 숙박업소도 빈 주차 공간을 찾기 어려울 만큼 투숙객이 늘어 성황을 이루고 있습니다.

◀INT▶ 이규호
"저희 호텔뿐만 아니라 여파로 인해 숙박업소 또한 호황을 누리고 있는 실정이며 예약률도 작년 대비 10% 이상 증가하고 있습니다."

남설악 만경대의 개방으로 어느 해보다 많은 단풍 관광객이 오색지구를 찾으면서 지역상권이 특수를 누리며 살아나고 있습니다.

MBC NEWS 이웅입니다.








MBC강원영동 뉴스 구독하고 빠른 뉴스 받아보세요!

youtube 유튜브 https://www.youtube.com/channel/UCvB3ZkjUpbYsHXYr6z0WSQ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