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포트] "재산˙건강 피해 호소" 대책은 걸음마

  • 방송일자
    2021-09-22
강원도의 송전탑 피해와 대책을 알아보는
기획보도, 마지막 시간입니다.

강원도에는 이미 5,100개가 넘는 송전탑이 세워져 있습니다.

20년 전 주민 동의없이 세워진 곳이 많은데,
주민들은 재산 피해는 물론
건강 피해까지 호소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아직까지 정확한 실태 조사와
대책 조차 마련되지 못했습니다.

백승호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홍천군 남면의 한 마을에서
소 60마리를 키웠던 조남흥 씨.

송전탑에서 500미터 떨어진 곳에
축사를 짓고 소를 키웠지만,
이상하게 암소 40여 마리가
송아지를 낳지 못했습니다.

어렵게 인공 수정을 시켜도
장애를 가진 송아지가
태어나기 일쑤였습니다.

결국 조 씨는 8년 전 축산업을
포기했고, 초고압 송전선로에서
나오는 전자파를 의심하고 있습니다.

[조남흥/마을 주민]
\"별 노력을 다해도 안 되요. 여기는...
철탑 밑에는 고압선 밑에는
노력을 아무리 해도 되는 게 없더라고...\"

인근의 또 다른 마을.

[백승호 기자]
\"제 뒤로 보이는 게
송전탑과 송전선로입니다.
수도권으로 전기를 보내는 통로인데,
보시는 것처럼 마을 인근에
세워져 있습니다.\"

765kv, 초고압 송전선로입니다.

이 마을에 사는 67살 이영자 씨는
19년 전 유방암 진단을 받았습니다.

마을에 송전탑이 세워지고
2년이 지난 뒤였습니다.

이후 암세포가 몸 여러 곳에서
발견돼 수술만 9번 받았습니다.

이 씨는 송전탑 바로 밑 텃밭에서
일했던 게 발병 원인이라고
믿고 있습니다.

[이영자/마을 주민]
\"마음이 편하지 않아서...
밤이면 밤에 쌩쌩하지 낮이면 낮에
이거 지금 묶어서 그렇지요.
굉장했어요...\"

하지만, 송전선로에서 나온
전자파 탓이라고 단정하지 못합니다.

지금껏 해당 지역 피해에 대한
관련 연구가 없었기 때문입니다.

참다 못한 주민들이 도청 앞에서
궐기대회를 열며 대책을 촉구했고,
강원도가 조사해 보겠다고 나선 게
불과 1년 전입니다.

[권성진/반대대책위 사무국장]
\"피해 실태 조사를 명확하게 해서
송전탑 건설에 대한 새로운 방법,
수도권 전력 수급에 대한 새로운 방법을
정부와 강원도에서 만들어서 했으면 좋겠어요.\"

강원도는 홍천과 횡성, 평창과 정선,
삼척지역의 각 2개 마을 이상을
현지 조사해 756kv 송전선로 주변의
피해 상황을 알아볼 계획입니다.

또, 주민들의 건강과 경제적 피해
보상을 위한 대책도 마련할 계획입니다.

하지만, 용역 계약을 앞둔 단계고
용역 기간만 1년이나 돼 결과가
신속히 나오기는 어려운 상황입니다.

MBC 뉴스 백승호-ㅂ-니다.








MBC강원영동 뉴스 구독하고 빠른 뉴스 받아보세요!

youtube 유튜브 https://www.youtube.com/channel/UCvB3ZkjUpbYsHXYr6z0WSQ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