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미' 만들어서 보관까지.. 양양군, 쓰레기와 씨

  • 방송일자
    2021-10-20
일회용품 사용이 늘면서
곳곳에서 쓰레기량이 많이 늘었습니다.

시군마다 쓰레기를 태우거나
재활용하는 등의 방식으로 처리를 하고 있는데요.

양양지역에서는
이 쓰레기를 제때 처리하지 못해
계속 쌓여가고 있습니다.

어찌된 일인지 이아라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단단히 뭉쳐서,
새어나가지 않게 랩으로 포장합니다.

번호까지 매겨 옮겨지는 이 더미는,
다름 아닌 쓰레기입니다.

쓰레기 더미 하나의 무게는 0.5톤.

쓰레기 소각장에서 처리하지 못하는
하루 평균 25톤 가량의 쓰레기를
이렇게 '더미'로 만들어 쌓아두고 있습니다.

[이아라 기자]
"쓰레기가 그야말로 산처럼 쌓여있습니다. 2만 톤 가까운 양인데요. 양양군 1년 치 쓰레기 배출량보다 많습니다. "

양양군 환경자원센터로 들어오는
쓰레기 양은 하루 평균 45톤,

쓰레기 소각장에서
하루에 태울 수 있는 양인 27톤의
1.5배를 넘어서는 수준입니다.

늘어난 쓰레기를
인근 지자체에 비용을 내고
위탁 처리하면 되지만,
당초, 계약 물량이 적어
더 맡길 수 없는 처집니다.

이렇다보니
쓰레기 더미를 쌓아둔 것인데,
도내에서는 양양군이 유일합니다.

[강성원/ 양양군환경자원센터 소장]
"발생하는 폐기물에 대해서 압축시설을 별도 운영하면서 임시 보관장에 보관하고.."

2008년, 30톤의 쓰레기를 한 번에 처리할 수 있는
이 시설이 생겼을 때만 해도
큰 걱정이 없었습니다.

하지만, 코로나19로 배달 음식과
택배 포장 쓰레기까지 늘면서
지난 한 해 1만 3천여 톤의 쓰레기가 반입돼,
1년 전보다 1천 톤가량 늘었습니다.

양양군은
뒤늦게 처리시설을 늘리기로 했지만,
시간이 많이 걸릴 것으로 보여
당장 사태를 수습하기는 힘든 실정입니다.

[정우석/ 양양군 환경과 계장]
"2년에 걸쳐 소각 시설하고 매립시설을 증설할 계획이 있습니다. 재활용품 분리 배출 철저, 쓰레기 줄이기 동참이 절실히 요구됩니다."

예측하지 못한 쓰레기 대란에
양양군의 고민이 커지고 있습니다.
MBC뉴스 이아라입니다. (영상취재 김종윤)








MBC강원영동 뉴스 구독하고 빠른 뉴스 받아보세요!

youtube 유튜브 https://www.youtube.com/channel/UCvB3ZkjUpbYsHXYr6z0WSQ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