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중기획- 희망을 준비합니다] 줄어드는 인구, 지역 소멸 위기감 고조

  • 방송일자
    2022-01-14
[기자]
전국적으로
지역 소멸의 위기감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저출산, 고령화가 심해지면서,
생산 인구는 줄어드는데,
부양 인구는 더 늘고 있기 때문인데요.

MBC강원영동은
인구 감소 때문에 소멸 위기를 걱정하는
우리 지역의 실태와 과제를 점검하고,
대안을 찾아보는 '연중기획보도',
'희망을 준비합니다' 순서를 마련했습니다.

=====================

지난해 통계청이 2070년까지,
앞으로 50년간,
장래 인구를 추산한 자료를 보면,

국내 총인구는
2020년 5천 184만 명에서
10년간 연평균 6만 명 안팎이
줄어들 것으로 예상됐습니다.

========================

강원도 인구는
155만 명 선을 기준으로
최근 10년간 큰 폭의 변동은 없는데,
현재 153만 8천 명 정돕니다.

=====================

그러나 고령화는 가속화 돼
강원도의 65세 노인 인구는
2011년 23만 명 선에서
2019년 30만 명을 넘어
2020년에는 31만 9천 명으로 늘었습니다.

고령 인구 비율이
전체의 20%를 넘는
초고령사회에 진입한 건데요.

======================

반대로 출생은 줄어
2011년 1만 2천여 명이던
연간 출생아 수는 매년 감소해
2017년 처음 1만 명선이 무너졌고
2020년에는 7천 8백 35명까지 줄었습니다.

인구 1천 명을 기준으로 한 조출생률은
8.2명에서 5.1명으로 감소했습니다.

===========================

지역별로는
영서와 영동지역 희비가
분명하게 엇갈립니다.

지난달 말 기준,
원주와 춘천 인구가 1년 전보다
각각 3천 3백 명, 1천 8백 명씩 늘었지만

강릉은 오히려 356명 줄었고
삼척은 1천 8백명이나 감소하는 등
영동과 강원 남부
대부분 지역에서 인구가 줄었습니다.

=======================

특히 동해는 9만 명선,
태백은 4만 명선 유지에 비상이 걸렸고
정선도 3만 5천명 지키기가 위태롭습니다.

반면 고성은 492명,
속초도 126명 늘어,
영동권에서는 유일하게 인구가 소폭 증가했는데요.

이렇게 줄어드는 인구로 위해
날로 커지고 있는 지역 소멸의 위기 실태를
이웅 기자가 이어서 전해드립니다.

==========================

[리포트]

소멸위험지수는
한 지역의 20살에서 39살 여성 인구수를
65살 이상 인구수로 나눈 값을 말합니다.

소멸위험지수가 낮을수록
가임 여성은 줄고, 고령자는 늘어
저출산 고령화로
지역 공동체가 붕괴될 수 있다는 의미입니다.

지수가 0.5 미만인 곳은
젊은 여성 인구가 노인 인구의 절반에 미치지 못해
인구 기반이 무너지고 있다고 볼 수 있는데 소멸위험지역이라고 합니다.

이 같은 소멸위험지역이 도내에서 급증하고 있습니다.

[그래픽] 2013년만 해도 7곳에 불과했던
도내 소멸위험지역은 최근 16곳으로 늘었습니다.

춘천과 원주를 제외한 나머지 시·군이
소멸위험단계에 진입한 겁니다./

앞으로의 상황은 더 심각합니다.

감사원이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25년 뒤 도내 18개 시·군 모두 소멸위험지수가
0.2 미만인 소멸고위험지역이 된다고 전망했습니다.

다른 지역도 상황은 마찬가지여서
수도권과 일부 대도시를 제외하면
지방은 대부분 사라질 위기에 놓일 것으로 예측됐습니다.

출산율은 떨어지고
인구와 인프라가 수도권에 집중되면서
지방의 소멸 위기는 가속화되는 상황입니다.

전문가들은
지역의 일자리를 창출하고, 경쟁력을 높이는 등
다양한 대책이 마련돼야 한다고 입을 모읍니다.

한재필/한국개발연구원 연구위원
(유튜브 '대전-세종 혁신포럼')
'지역의 정주 여건이 개선돼야 되고, 교육환경이 고도화되고,
특히 가장 중요한 것은 거점대학이 육성돼야 됩니다.
거점대학이 육성돼야지 고숙련 인력이 계속해서 창출이 되고,
그 지역에서 계속 선순환적인 고용이 창출될 것으로
생각합니다.'

정부도 지역의 인구 감소 위기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발 벗고 나섰습니다.

인구증감률과 고령화비율 등의 지표를 반영해
인구감소지역을 지정하고,
지방소멸 대응 기금과 국고보조금 투입 등
지원책을 마련하기로 했습니다.

[전해철/행정안전부 장관 (지난해 10월 브리핑)]
'1조 원 규모의 지방소멸 대응기금과
52개 2조5천6백억 원 규모의 국고보조사업을 활용하여
지역 주도의 인구 활력사업을 뒷받침하되
각 재원을 패키지 형태로 지역에 투입함으로써.'

도내에서는 삼척과 태백, 고성, 양양 등
12개 시·군이 인구감소지역으로 지정돼
행정이나 재정적 지원을 받을 수 있게 됐습니다.

MBC NEWS 이웅입니다. (영상취재 박민석 양성주)








MBC강원영동 뉴스 구독하고 빠른 뉴스 받아보세요!

youtube 유튜브 https://www.youtube.com/channel/UCvB3ZkjUpbYsHXYr6z0WSQ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