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나무가 죽어간다, 기후변화 영향?

  • 방송일자
    2022-08-12
[앵커]
강원도와 경북 일대
산림유전자원보호구역과 국립공원을 중심으로
소나무가 말라 죽는 현상이 확산되고 있습니다.

기후변화 영향 때문으로 추정되는데
구체적인 실태조사와
대책 마련이 필요해 보입니다.

이웅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보전 가치가 높은 금강소나무가 군락을 이룬
경북 울진군 금강송면 소광리의 산림유전자원 보호구역.

해발 8백 미터의 산 정상으로 가자
수령이 수백 년 된 굵은 금강송들이 보입니다.

그런데 나무들의 상태가 좋지 않습니다.

[이웅 기자] 소나무가 말라버려 줄기는 허옇게 변했고,
껍질은 모두 떨어져 앙상한 모습입니다.

소나무재선충 같은 병해충은 발견되지 않아
자연스레 고사한 걸로 추정되는데
소나무들이 이렇게 말라 죽는 현상이 발생한 지는
10년 정도가 지났습니다.

[신재수/울진국유림관리소 금강소나무 생태관리센터 팀장]
'2010년 전후부터 이렇게 고사 현상이
두드러지게 나타나기 시작했고요.
저희가 파악하기로는
고사목이 최근까지 2천 본 내외까지
고사가 된 걸로 파악하고 있습니다.'

울진 소광리와 인접한 삼척 덕풍계곡의 중봉산.

해발 6백 미터의 가파른 산 정상으로 올라가자
역시 소나무들이 허옇게 변해 말라 죽어 있습니다.

아예 뿌리가 뽑힌 채 방치된 소나무도 있습니다.

지난 2015년쯤 울진의 금강송 군락지에서 시작된
이 같은 소나무의 집단 고사 현상은
삼척 덕풍계곡과 태백산 등 인근으로 확산되고 있습니다.

최근에는 설악산에서도
비슷한 소나무의 고사 현상이 발생하고 있습니다.

기후 변화의 영향으로
소나무가 말라 죽는 피해가 커지는 것으로 분석됩니다.

[서재철/녹색연합 전문위원]
'기후 스트레스로 인해서 죽어가는 잎들은
갈변(갈색으로 변하는) 속도도 상대적으로 약간 늦고,
잎이 탈락되는 시간도 좀 늦고,
현재 그런 양상을 보이고 있습니다.'

기상청이 펴낸 이상기후 보고서에 따르면
전 지구의 평균 지표 온도가
백 년 동안 0.85도 오른 반면,
우리나라는 1.8도 올라
상승 폭이 가파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보고서는 이런 추세가 계속된다면
소나무 숲은 2050년대 들어 현재보다 8% 줄고,
2080년대에는 15%가 줄어들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MBC NEWS 이웅입니다.(영상취재 김종윤)








MBC강원영동 뉴스 구독하고 빠른 뉴스 받아보세요!

youtube 유튜브 https://www.youtube.com/channel/UCvB3ZkjUpbYsHXYr6z0WSQ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