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R]'석포제련소' 조업정지에 논란 분분

  • 방송일자
    2019-06-19
◀ANC▶
남] 경상북도가 폐수 유출 등을 이유로
영풍 석포제련소에 4개월의 조업 정지 행정
처분을 예고했습니다.

여] 그런데 경북 봉화군에 있는 석포제련소의
조업 정지에 대해 태백지역 단체들이 반대하고 있습니다.

왜 그런지 홍한표 기자가 보도합니다.
◀END▶
◀VCR▶
경북 봉화군에 있는 영풍 석포제련소는
지난해 20일의 조업정지 처분을 받고도
지난 3월 또 폐수를 유출한 정황이
드러났습니다.

환경부는 특별 지도점검을 통해
폐수배출시설을 제대로 운영하지 않고,
공장 내 지하수를 무허가로 개발한 것을
적발됐습니다.

특히 관정 33곳의 지하수 시료에서는
카드뮴이 공업용수 기준치를 초과했습니다.

경상북도는 제련소에
조업정지 4개월의 행정 처분을 예고했고,
환경단체는 반복적으로 위법행위를 한
사업장에 대한 당연한 조치라는 입장입니다.

◀SYN▶ 김은지 /
원주 환경운동연합 자연생태팀장
"조업정지를 하는 이유는 그 기간 동안 그걸 개선하라고 이야기를 하는 건데, 개선은 하지 않고 그대로 다시 진행이 된 거죠."

반면, 제련소 측은 폐수는
오염물질 배출 차단시설로 유출된 것으로
하천으로 유입되진 않았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또, 국내 아연의 34%를 생산하는 석포제련소가
4개월 동안 문을 닫으면,
철강이나 자동차 산업도 흔들린다고 덧붙였습니다.

태백지역 단체는
영풍이 환경오염 문제는 책임져야 하지만
조업정지는 반대한다는 입장을 내고 있습니다.

영풍 석포제련소에는
태백시민들이 많이 근무하고 있고
태백시와 차량으로 10분 거리에 있어,
경제권을 사실상 공유하고 있다는 겁니다.

◀INT▶ 함억철 / 태백상공회의소 사무국장
"석포제련소에 종사하고 있는 태백시민 근로자들이 약 4백여 명 정도 되고, 석포면 자체가 경제 생활권이 태백시에 존속이 되다 보니까"

한편 오늘(19) 예정됐던 청문회는
제련소 측 변경 요청으로 연기됐습니다.

MBC 뉴스 홍한표입니다. (영상취재 : 양성주)
◀END▶
#영풍, #석포제련소, #조업정지, #태백, #봉화








MBC강원영동 뉴스 구독하고 빠른 뉴스 받아보세요!

youtube 유튜브 http://bitly.kr/qC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