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R]'강호축' 제5차 종합국토계획 반영

  • 방송일자
    2019-12-03
 
 
◀ANC▶
정부가 내년부터 2040년까지 적용될
국토·공간에 대한 계획을 담은
'제5차 국토종합계획'을 발표했습니다.

상대적으로 소외된 강원과 충청, 호남 등
이른바 '강호축' 발전 방안도 반영됐습니다.

홍한표 기자가 보도합니다.
◀END▶
◀VCR▶
정부가 발표한 '제5차 국토종합계획안'에는
'강호축이 연계·협력 사업의 대표 사례로서
전국에서 유일하게 별도 항목으로 반영됐습니다.

그동안 서울에서 대구, 부산을 잇는
경부축을 중심으로 발전했다면,

이번에는 강원과 충청, 호남을 연결해
경제발전벨트로 구축하고
새로운 성장 동력으로 삼겠다는 겁니다.

◀INT▶ 김기훈 서기관/
국토교통부 국토정책과
"국토종합계획에 있어 균형 발전을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고 있고요. 지자체들이 주변 지역들과 연계협력을 하겠다고 제안한 많은 사업들을 저희가 국토종합계획에 담아서..."

강호축 개발의 핵심은
지역특화 전략산업 육성과
백두대간 관광치유벨트 조성,
고속 교통망 구축 등으로 대표됩니다.

강원도는 평택에서 삼척을 잇는
동서6축 고속도로 조기 착공이 실현될 수 있도록, 계획안을 만들기로 했습니다.

[이음말 = 홍한표 기자]
"강원도와 충청, 호남권을 잇는 이른바 '강호축' 교통망을 구축한다는 계획입니다."

또, 호남에서 강릉으로 이어지는 철도를
고속 철도망으로 만들고
고성 제진까지 이어지는 방안도 추진합니다.

이 경우 강릉에서 목포까지 1시간 30분 가량 단축해 3시간 대에 주파할 수 있습니다.

지역 개발 사업으로는
강원 디지털 헬스케어,
강원도 환동해권 관광허브,
백두대간 국가생태경관도로,
제주와 동해안의 행상물류체계 등을
구축할 계획입니다.

◀INT▶ 최종필 / 강원도 정책개발 담당
"체류 인구 250만 명 달성, 전국 4% 강원 경제권 실현, 평화와 번영, 동북아 중심 지대를 만들어 갈 수 있는 데 큰 의미가 있다고 할 수 있습니다."

그동안 강원과 충청, 호남권은
시멘트세 신설, 수소경제 구축 등의 의제를
공동 선점해 왔습니다.

강원도의 사업안이
실제 중앙정부의 각 부처에서 추진할 수 있도록
꼼꼼한 전략 마련과 광역 연계·협력 사업을
계속 발굴할 필요가 있습니다.

MBC 뉴스 홍한표입니다. (영상취재 : 배광우)
◀END▶
#강호축, #제5차국토종합계획안, #국토교통부, #강원도








MBC강원영동 뉴스 구독하고 빠른 뉴스 받아보세요!

youtube 유튜브 http://bitly.kr/glA3Ul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