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930뉴스 오전 9시 30분
5 MBC뉴스 오후 4시 55분
뉴스데스크 오후 8시 20분
930뉴스 오전 9시 30분
5 MBC뉴스 오후 4시 55분
뉴스데스크 오후 8시 20분
  • NEWS
  • 뉴스데스크
뉴스데스크

10년 넘게 노력했는데...사라진 겨울 별미 도루묵

추천뉴스
2023.12.01 20:30
478
0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스토리로 퍼가기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
  • 방송일자
    2023-12-01
도루묵은
겨울철 대표 어종으로 꼽히는데요.

명태처럼 씨가 말랐던
도루묵은 자원회복 사업으로
어획량이 늘었는데,

최근엔 다시 큰 폭으로 감소하고 있다고
합니다.

이준호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강원 고성군 오호항의 도루묵 축제장.

알이 꽉 찬 도루묵이 노릇노릇 익어갑니다.

고소한 냄새가
관광객들의 발길을 사로잡습니다.

임혜빈 / 서울시 화곡동
"알을 많이 구워서 먹고 있는 중인데
아주 싱싱하고 맛있습니다."

강원 동해안의 대표 어종 도루묵이
제철을 맞았습니다.

축제장에선 도루묵을 활용한 다양한 행사가
열렸습니다.

그런데 정작 어민들의 표정은 어둡기만 합니다.

도루묵 씨가 말랐기 때문입니다.

올해 강원 동해안에서 잡힌 도루묵은 234톤,
지난해의 40% 수준에 불과합니다

신춘식 / 도루묵 조업 어민
"감소했다고 봐야죠. 그전에는 양이
많다 보니까 좀 하찮게 생각한 적도 있어요."

[ 그래픽 ]
"도루묵 어획량은 2000년대 들어
증가세를 보이다 최근 감소세가 가파릅니다.

2016년 7,400톤에서
지난해 1,400톤으로 뚝 떨어졌습니다."

지난 2006년부터 10여년 간 진행된
도루묵 자원회복 사업으로 개체수가 늘었는데,
다시 감소하고 있는 겁니다.

어민들은 불법 포획이
도루묵 씨를 말리고 있다고 말합니다.

박동일 / 도루묵 조업 어민
"개인들이 가져간 통발 있잖아요. 그걸 갖다
놓으니까 수놈들을 다 잡아가니까
이거 산란을 하지 (못해요.)"

기후 변화도 문제입니다.

[ 그래픽 ]
"동해의 11월 평균 수온은
2002년 12도에서 20년 만에 15도로 오르더니,
올해는 16도를 넘겼습니다."

이선길 / 국립수산과학원 연구관
"수온이 상승하게 되면 해조류의 군락지
면적이 좀 감소하는데 도루묵 같은 경우에는
그 알을 해조류에 붙이는 습성이 있습니다.
아무래도 산란 활동이 좀 제약을 (받습니다.)"

강원도는 올해 고성과 속초, 강릉에
도루묵 인공 서식지를 조성하는 등
자원 회복 사업을 다시 시작했습니다.

하지만 수온 상승 등으로 인한
생태계 변화로 도루묵이 다시 늘어날 지는
미지수입니다.

MBC뉴스 이준호입니다.
(영상취재 박민석, 그래픽 양민호)
1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