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시민안전보험 보상율 너무 낮아

  • 방송일자
    2020-07-29
◀ANC▶
각 시군들이 주민을 위한 최소한의
안전망 장치로 시민안전보험을 들고 있습니다.

하지만, 정작 시민들은 보험 가입여부를 몰라 보험금 청구를 못하는 등
실제 보상 건수는 한두 건에 불과합니다.

허주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VCR▶
올해 2월부터 시민안전보험을 시행한 춘천시.

춘천시에 등록된 외국인까지 포함해
28만 명의 모든 시민이 자동 가입돼 있습니다.

춘천시가 보험사에 지출하는 보험료는
한 해 1억 4천 7백만 원 정도, 한 사람에
500원 꼴입니다.

[반투명 그래픽] 폭발 화재, 붕괴 사고는 물론 대중교통을 이용하다 다치거나 숨진 경우,
의료사고 법률비용과 강력·폭력범죄, 일사병과 열사병을 포함한 자연재해, 스쿨존 교통사고와 농기계 사고 때도 천만 원 한도 내에서 보상을 받을 수 있습니다. 단, 15세 미만 사망은
상법에 따라 보상이 안 됩니다.

춘천시민이면 전국 어디에서 이같은 사고를
당했을 때 보상을 받을 수 있고, 중복 보상도 가능합니다.

[브릿지] 하지만 춘천시 시민안전보험이 시행된 지 6개월째 접어들었지만, 정작 본인이 보험에 가입된 사실조차 모르는 시민들이 많습니다.

◀INT▶ 잘 모른다

실제 보상 건수도 단 한 건뿐입니다.

지난 5월 춘천시 동면에서 주택 화재사고가 나
70대 노인이 숨지자, 법적 상속인이 보험금을
받았습니다.

◀INT▶ 윤정구 /춘천시 안전총괄담당관
"수퍼 나중"

하루 한두 건 정도 전화 문의가 들어오지만, 보상이 안 되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자치단체마다 이런 문제점이 나타나자, 올해 군민안전보험 시행 2년 차에 접어든 양구군은 보상 범위를 20개로 확대했습니다.

◀전화INT▶ 장수정 /양구군 안전관리담당
"1회성 진단 담보를 포함하기 위해서 화상 수술비와 온열질환 진단비를 추가해서 군민들이 많이 혜택을 볼 수 있도록..."

[그래픽] 도내에서 안전보험에 가입한 시군은 춘천과 원주, 강릉 등 12곳으로, 전체 18개 시군의 절반을 넘습니다.

해마다 예산이 투입되는 만큼, 자칫 보험사들
배만 불리지 않도록 실질적인 보상률을 높이는 정책적인 보완이 필요해보입니다.

MBC뉴스 허주희입니다.
◀END▶







MBC강원영동 뉴스 구독하고 빠른 뉴스 받아보세요!

youtube 유튜브 https://www.youtube.com/channel/UCvB3ZkjUpbYsHXYr6z0WSQ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