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해시장 토론회, 공직선거법 위반 놓고 설전

  • 방송일자
    2022-05-23
[앵커]
오늘 열린 동해시장 선거 후보자 법정 토론회에서
더불어민주당 최석찬 후보와 국민의힘 심규언 후보가 설전을 벌였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이 심 후보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선관위에 고발한 것을 놓고 날선 공방이 오갔습니다.

무소속 심상화 후보는 연설회를 통해 지지를 호소했습니다.

이웅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토론회를 시작하자마자
최석찬 후보가 신경전의 서두를 뗐습니다.

더불어민주당 강원도당이
심규언 후보를 선거법 위반 혐의로
선관위에 고발한 사실을 언급하며,
차떼기 사건이 떠오른다는 표현까지 썼습니다.

[최석찬/더불어민주당 동해시장 후보]
'시민 여러분 어제 뉴스 보셨습니까?
저는 국민의힘 전신인 한나라당
그 차떼기당의 망령이 되살아난 듯 하여
시민의 한 사람으로 개탄스럽게 생각합니다.'

토론회 후반에서도 이 내용이 다시 거론되자
심규언 후보는 자신이 향응을 제공했다는
명확한 증거가 있냐며 날을 세웠습니다.

[심규언/국민의힘 동해시장 후보]
'제가 밥을 자꾸 샀다고 하는데 제가 산 거 맞습니까?
지금 그러셨잖아요?
그런 허위 주장에 대해서 분명한 책임을 지겠습니까?'

후보자들의 공약을 검증하는 토론에서도
서로의 공약 내용을 놓고 공방이 오갔습니다.

[최석찬/더불어민주당 동해시장 후보]
'로컬푸드 매장을 개장하였으나 몇 달 안 돼 문을 닫았습니다.
이런 졸속 정책은
동호동 번개시장의 매일 새벽 텃밭 농산물 팔던 시민들을 죽이는 일 아닙니까?'

[심규언/국민의힘 동해시장 후보]
'앞으로 관내 농가와 농업경영체 등을 대상으로
보다 적극적인 운영과 그리고 판매 마케팅 체계를 구축하고,
묵호항의 수산물 직거래 등을 통해서 제 기능을 다 하도록 하겠습니다.'

동해시의 발전을 위한 관광 정책에서는
두 후보가 차이를 보였습니다.

[최석찬/더불어민주당 동해시장 후보]
'쏠비치가 4개나 들어온다고 생각하신다면
과연 우리 한섬이 제대로 개발이 된다하면
우리 동해시 천곡동이 부자 동네 될 것입니다.'

[심규언/국민의힘 동해시장 후보]
'(망상 2·3지구에는) 호텔과 리조트가 조성될 것입니다.
그래서 강원도와 경자청이 의지만 갖고 있다면
빠른 시간 내에 이 사업이 가시화되지 않나.'

법정 토론회 대상에서 제외된 무소속 심상화 후보는 연설회를 통해
경제자유구역 개발과 수소 산업 육성,
강원도 제2청사 유치 등 경제 살리기에 집중된 공약을 내세웠습니다.

[심상화/무소속 동해시장 후보]
'거창한 구호에 그치는 공약이 아니라 시민 제안을 통해
지역별, 계층별 실천 가능한 맞춤형 공약과 미래를 위한
규모화된 공약을 마련하였습니다. 가장 중요한 것은 경제입니다'

연설회 후반부에서는
국민의힘 후보자 경선 과정의 부당함을 주장하며,
시민들의 지지를 호소했습니다.

MBC NEWS 이웅입니다. (영상취재 양성주)








MBC강원영동 뉴스 구독하고 빠른 뉴스 받아보세요!

youtube 유튜브 https://www.youtube.com/channel/UCvB3ZkjUpbYsHXYr6z0WSQ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