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음주 적발 불만, 경찰에게 총기 난사

  • 방송일자
    2016-11-15
◀ANC▶
60대 남자가 한밤중 파출소를 찾아가 경찰관에게 총기를 난사했습니다.

이 남성은 음주 운전으로 적발된 것에 불만을 품고 이 같은 일을 저질렀습니다.

이웅 기자가 보도합니다.
◀END▶

한 남자가 파출소로 들어오자마자 경찰관을 향해 사냥용 총을 쏩니다.

가까스로 탄알이 비껴가고 곧바로 다른 경찰관에게도 한 발을 쏜 뒤 제지당합니다.

다행히 인명 피해는 없었지만 큰 사고로 이어질 뻔했습니다.

◀SYN▶ 김영식 경위
"저를 쏴서 제가 피한 거죠. 피하는 순간에 저기를 맞힌 거죠."

S/U)경찰 조사 결과 전날 밤 한 60대 남자가 음주운전이 적발된 것에 불만을 품고 이 같은 일을 저지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어젯밤 10시쯤 음주 운전 의심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61살 이 모 씨의 혈중알코올농도를 측정한 결과 면허 취소 수치인 0.127%가 나왔습니다.

격분한 이 씨가 집에 보관 중인 총기를 들고 1시간여 만에 파출소를 다시 찾아온 겁니다.

몸싸움 끝에 총기를 뺏긴 이 씨는 차량을 몰고 도주하다 붙잡혔고, 경찰은 살인미수와 특수공무집행방해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입니다.

◀INT▶ 문경식 수사과장
"피의자의 차량을 수색하는 과정에서 엽총 실탄 5발이 추가 발견됐으며, 과거에도 유사한 사건으로 범행을 저지른 사실이 밝혀졌습니다."

한편 이번에 사용된 총기는 개인이 보관할 수 있는 마취총이지만 실탄 사용이 가능하고, 3년 전 거짓으로 분실 신고한 점도 밝혀져 총기 관리의 문제점을 드러냈습니다.

MBC NEWS 이웅입니다.//







MBC강원영동 뉴스 구독하고 빠른 뉴스 받아보세요!

youtube 유튜브 https://www.youtube.com/channel/UCvB3ZkjUpbYsHXYr6z0WSQA